최종편집시간 : 2018년 06월 19일 17:30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기자수첩] KT 파격 요금제…통신비 낮아질까

문은혜 기자 (mooneh@ebn.co.kr)

등록 : 2018-05-31 06:00

KT가 30일 업계가 바짝 긴장할 만한 데이터·로밍 요금제를 내놨다.

선택약정 25% 할인을 적용하면 3만원대에 이용할 수 있는 데이터무제한 상품과 2만원대에 음성·문자 무제한, 데이터 1GB를 제공하는 저가요금제를 선보인 것.

또한 해외에서 음성통화를 부담 없이 할 수 있도록 해외로밍 통화요금을 1분당 과금에서 1초당 과금으로 개편하고 미국, 중국, 일본에서 국내와 똑같이 음성통화 요금을 1초당 1.98원을 적용하기로 했다.

정부가 가계통신비 인하 차원에서 도입을 추진 중인 보편요금제(월 2만원/음성 200분·데이터 1GB)에 버금가는 저가 요금제도 출시했다.

월 3만3000원의 'LTE베이직' 요금제는 유·무선 음성통화 및 문자 무제한은 물론 매월 1GB의 데이터를 제공한다. 선택약정할인이 들어가면 요금은 2만원대(2만4750원)로 떨어진다.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는 KT의 이같은 파격을 "과감한 시도"라며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한 이통사 관계자는 "국내 통신요금 구조가 고착화돼있던 상황에서 KT의 이번 시도로 요금경쟁이 활성화됐다는 점은 긍정적"이라며 "새로운 서비스나 차별화된 요금제가 나온다는 것은 고객들에게도 좋은 일"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이통사 관계자는 "KT가 내부적으로 준비를 많이 한 것 같다"며 "경쟁관계를 떠나 시장 전체적으로 봤을 때 좋게 봐야 할 부분"이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도 KT가 그간의 요금제 판을 뒤집자 긴장하는 기색도 역력하다.

LG유플러스는 이통 3사 중에서는 가장 먼저 속도·용량 제한없는 데이터 완전무제한 요금제를 출시했지만 저가요금제에서의 혜택을 강화해야 하는 숙제를 안게 됐다.

또한 SK텔레콤은 지난 3월부터 고객가치 혁신 차원에서 약정제도, 로밍, 멤버십 등을 차례로 개편 중이기는 하나 일반요금제와 연관된 혁신안은 아직 나오지 않은 상황이다. 1위 사업자로서 데이터 완전무제한과 저가요금제라는 두 가지 숙제를 풀어야 한다.

KT가 쏜 요금혁신의 신호탄을 계기로 이통사들의 경쟁이 달아오를 수 있을지 주목된다. 3사가 치열하게 경쟁하면 혜택을 보는 것은 소비자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