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10월 20일 15:47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삼성전자, 선택적 근로시간제·재량근로제 실시

주 단위 자율출퇴근제 월 단위 확대...직원에게 근무에 대한 재량 부여

권영석 기자 (yskwon@ebn.co.kr)

등록 : 2018-05-29 14:31

삼성전자는 주 단위 '자율출퇴근제'를 월 단위로 확대한 '선택적 근로시간제'와 직원에게 근무에 대한 재량을 부여하는 '재량근로제' 도입을 골자로 한 '유연근무제'를 진행한다고 29일 밝혔다.

이는 근로시간의 자율성을 확대해 임직원이 일과 삶의 균형을 이루게 하고, 일할 때 일하고 쉴 때 쉬는 효율적인 근무문화 조성을 통해 글로벌 경쟁력을 유지하기 위한 취지다.

선택적 근로시간제는 주 40시간이 아닌 월 평균 주 40시간 내에서 출퇴근 시간과 근로시간을 자유롭게 조절할 수 있는 제도이다.

삼성전자는 업무수행 수단이나 근로시간 관리에 대해서 직원에게 완전한 재량을 부여하는 '재량근로제'도 도입한다.

재량근로제는 법적으로 신제품이나 신기술 연구개발 업무에 한해 적용이 가능한 제도인데, 삼성전자는 해당 업무 중 특정 전략과제 수행 인력에 한해 적용하고 구체적인 과제나 대상자는 별도로 선정할 계획이다.

새로운 근로시간 제도는 개발과 사무직이 대상이다. 오는 7월 1일부터 적용된다. 제조 부문은 에어컨 성수기 등에 대비하기 위해 3개월 탄력적 근로시간제를 도입한다.

삼성전자는 효율적인 근무를 통해 업무 성과를 높이기 위해 2009년 자율출근제를 도입했으며 2012년부터는 이를 확대한 자율출퇴근제를 시행해왔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