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6월 21일 11:09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양도세 후폭풍?...미분양 아파트 롤러코스터

3월 전국 미분양 4.8% 줄었으나 4월 다시 증가세… 공급과잉·규제집중 등 원인

안광석 기자 (novushomo@ebn.co.kr)

등록 : 2018-05-29 13:44

▲ 4월 말 기준 전국 미분양 주택 현황.ⓒ국토교통부
올들어 처음으로 감소세로 전환했던 전국 미분양 주택이 4월들어 다시 증가세로 돌아선 것으로 나타났다. 고질적 주택 공급 과잉 및 지난달 초 다주택자 양도세 중과 시행 등 규제에 따른 투자심리 위축 때문이다.

29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4월 말 현재 전국 미분양 주택은 총 5만9583호로 집계됐다. 이는 전월대비 2.7% 늘어난 숫자다. 특히 악성 미분양으로 분류되는 준공후 미분양은 1만2683호로 전월대비 5.8% 급증했다.

전국 미분양 주택은 지난 2016년부터 부동산 투자 열풍으로 인해 꾸준히 증가했다. 올들어서도 증가세를 보이다 2월 기준으로 10개월 만에 6만호를 넘어서는 등 미분양 사태에 가속도가 붙었다.

다주택자 양도세 중과가 시행되기 직전인 3월에는 반짝 분양러시로 미분양이 잠시 줄었으나 제도 시행 이후에는 또 다시 6만호를 바라보게 된 것이다.

정부의 부동산 규제 집중 지역인 경기와 인천 등 수도권 미분양이 늘어난 것이 전국 미분양 확대의 가장 큰 원인이다. 지난달 말 경기와 인천을 비롯한 수도권 미분양은 1만361호로 전월 대비 19.0%(1654호) 급증했다. 지방의 경우 4만9222호로 한달새 0.2%(75호) 줄어드는 등 변화가 크지 않았다.

다만 같은 수도권이라도 서울과 경기·인천간 양극화 현상은 여전한 상황이다. 지난달 말 경기와 인천지역 미분양은 전월대비 각 21.3%, 6.0% 늘어난 9003호, 1311호였다. 반면 서울의 경우엔 오히려 2.1% 줄어든 47호에 그쳤다. 비슷한 규제 지역임에도 서울 선호 현상이 지속되는 셈이다.

수도권과 지방의 미분양 격차도 1대 5 비율로 수도권 집중 현상이 여전했다. 규모별 전국 미분양 물량은 공급량이 넘치는 85㎡ 이하 매물은 전월대비 3.3%(1723호) 늘어난 5만4074호를 기록했다. 같은기간 85㎡ 초과 중대형 미분양은 2.6%(144호) 줄어든 5509호에 그쳤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