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8월 19일 19:21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넵튠, 샌드박스네트워크·콩두컴퍼니에 지분 투자

e스포츠 및 MCN사업 활성화 위한 전략적 협업 관계 확보 차원
샌드박스네트워크 지분 23.9%, 콩두컴퍼니 지분 26.4% 인수

김나리 기자 (nari34@ebn.co.kr)

등록 : 2018-05-23 15:37

넵튠은 샌드박스네트워크와 콩두컴퍼니에 총 205억 원의 지분 투자를 결정했으며 3사 간의 전략적 사업 협력을 위해 샌드박스네트워크와 콩두컴퍼니 대표이사 및 주요 경영진이 넵튠의 유상증자에 참여한다고 23일 공시했다.

넵튠은 이번 투자가 보는 게임 시장과 가장 밀접한 e스포츠 및 MCN사업 활성화를 위한 전략적 협업 관계 확보 차원이며 향후 블록체인 생태계에 접목시킬 수 있는 디지털 엔터테인먼트 콘텐츠에 강점을 가진 회사라는 점에서도 샌드박스네트워크와 콩두컴퍼니에 대한 기대감이 높다고 발표했다.

넵튠은 샌드박스네트워크 지분 23.9%를 110억원에, 콩두컴퍼니 지분 26.4%를 95억원에 인수하게 된다.

넵튠 정욱 대표는 "보는 게임 시장의 성장 가능성이 그 어느 때보다 높은 시기'라며 "그런 의미에서 샌드박스네트워크와 콩두컴퍼니는 더 없이 좋은 파트너"라고 말했다.

뉴주(Newzoo)에 따르면 글로벌 e스포츠 시장 규모는 2017년 7억달러에서 2018년 9.1억달러로, 2012년부터 2020년까지 35.6%의 연평균성장률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게임 스트리밍 시장에서 e스포츠 시청자 수는 4억명에 달하며, 연령별 e스포츠 시청자 비율은 10대가 27%, 21세부터 35세까지의 연령층이 53%를 차지한다.

자체 부가 수익 창출 뿐만 아니라 기업의 마케팅 영역으로서 e스포츠의 비중도 높아지고 있다.

샌드박스네트워크는 세상의 모든 사람들을 즐겁게 하겠다는 비전 아래 모인 디지털 엔터테인먼트 기업으로, 현재 키즈, 게임, 먹방, 음악, 취미 등 다양한 분야에서 최고의 영향력을 가진 150팀 이상의 크리에이터 그룹을 보유하고 있다.

콩두컴퍼니는 글로벌 e스포테인먼트 회사를 지향하며 구단 운영, 게임 크리에이터 매니지먼트, e스포츠·게임 콘텐츠 사업, 리그 개최 등 다양한 e스포츠 관련 사업을 영위하고 있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