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8월 17일 17:46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금호타이어, 폭스바겐 아틀라스에 신차용 타이어 공급

정숙성·안락한 승차감 선사하는 SUV 전용 타이어

이혜미 기자 (ashley@ebn.co.kr)

등록 : 2018-05-23 09:51

▲ 금호타이어 크루젠 프리미엄(KL33). ⓒ금호타이어

금호타이어가 독일 폭스바겐(Volkswagen)의 대형 SUV 아틀라스(Atlas) 2018년 신형 모델에 OE(신차용 타이어)를 공급한다고 23일 밝혔다.

아틀라스는 폭스바겐이 패밀리밴과 픽업트럭 등 대형 SUV가 인기인 북미시장을 주 타겟으로 겨냥해 개발한 최초의 풀사이즈 7인승 SUV로 역대 폭스바겐의 SUV 중 가장 큰 체격을 갖추고 있다. 또한 VR6 3.6L 가솔린 엔진이 탑재돼 최고 출력 280마력을 자랑하며 미국 고속도로 교통 안전국(NHTSA) 평가에서 별 5개로 최고 안전 등급을 받았다.

2018년형 아틀라스는 금호타이어의 SUV 전용 베스트셀러 타이어인 크루젠 프리미엄(KL33) 제품을 장착한다. 금호타이어의 '크루젠(CRUGEN)' 시리즈는 도심형 SUV의 등장에 발맞춰 개발한 브랜드다.

특히 고성능 SUV에 최적화된 스포츠 성능을 구현할 수 있도록 온로드에서의 핸들링, 제동력, 고속 주행 안정성 등과 같은 기능을 충실하게 갖추고 있어 국내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SUV 전용 타이어로 각광받고 있다.

그 중 SUV 타이어의 스탠다드 격인 '크루젠 프리미엄'은 고급세단의 정숙성과 편안한 승차감을 SUV에서도 느낄 수 있게 한 제품이다. 업그레이드된 실리카 컴파운드 소재로 연비효율을 높였고 최적화된 플랫폼이 적용돼 승차감과 정숙성을 확보했다.

트레드(접지면) 패턴은 주행 안정성 및 마모 성능이 향상되도록 설계됐으며 블록 내 세미 널링(Semi-Knurling, 미끄럼 방지를 위해 블록 표면에 구멍을 뚫는 것) 및 3D 블록, 4개의 넓은 배수 홈 덕분에 빗길과 같은 젖은 노면 주행에도 안정적으로 주행이 가능하다.

폭스바겐 아틀라스는 미국 테네시주 채터누가 공장에서 2016년 11월부터 생산되고 있고 북미지역을 포함한 중남미/중동/러시아 등에 판매중이며 장착되는 금호타이어는 광주공장에서 생산된 제품이 공급된다.

조만식 금호타이어 상품개발1담당 상무는 "이번 2018년형 아틀라스 OE 공급은 금호타이어의 제품이 메인 규격으로 대량 공급되는 만큼 품질과 기술력을 인정받은 결과"라며 "금호타이어는 앞으로도 급증하고 있는 SUV 수요에 발맞춰 고객사와 운전자 모두 만족시킬 수 있는 전용타이어를 개발, 공급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