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10월 23일 17:49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시중은행 전세자금 대출, 60조원 '눈 앞'…1년새 42%↑

5대 시중은행 4월 말 전세대출 잔액 약 52조원
당국 가게부채 규제 영향…전세자금 대출 증가

차은지 기자 (chacha@ebn.co.kr)

등록 : 2018-05-16 08:18

▲ 한 은행 창구 모습.ⓒ연합뉴스
주요 시중은행의 전세자금 대출 잔액 규모가 빠르게 늘고 있다.

16일 은행권에 따르면 KB국민·신한·KEB하나·우리·NH농협은행 등 5대 시중은행의 4월 말 전세자금대출 총 잔액은 약 52조3428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 동월 대비 42.46% 증가한 수치이다. 지난해 1월(42.48%) 이후 15개월 만에 가장 큰 증가율을 나타냈다.

주요 시중은행의 전세자금대출 총 잔액은 2016년 8월 30조원을 돌파했다. 이어 지난해 8월 40조원, 올해 3월 50조원을 넘어섰다. 앞으로 이 기세를 이어간다면 연내 60조원 돌파도 어렵지 않을 전망이다.

전세자금대출의 증가는 당국이 내놓은 가게부채 규제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해석된다. 서울 등 투기지역의 경우 주택담보대출비율(LTV)이 집값의 40%에 묶여있는 반면 전세자금대출은 전세보증금의 80%까지 받을 수 있다.

업계 한 관계자는 "최근 집값이 계속 오르면서 가용자금이 부족한 사람들이 대출을 많이 받을 수 있는 전세로 눈을 돌리고 있다"며 "조만간 부동산 시장이 꺾일 것이라는 기대도 전세 수요를 늘리고 있다"고 말했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