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10월 20일 15:47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DGB금융지주, 차기 회장에 김태오 전 하나HSBC생명 사장 내정

외환은행 입행, 하나은행·하나금융지주서 요직 역임
김 내정자 "디지털 금융 강화·비은행 포트폴리오 확대"

이송렬 기자 (yisr0203@ebn.co.kr)

등록 : 2018-05-10 13:51

▲ 김태오 DGB금융지주 차기 회장 내정자.ⓒ네이버
DGB금융지주 차기 회장에 김태오 전 하나HSBC생명 사장이 내정됐다.

10일 DGB금융지주는 임원후보추천위원회를 열고 김태오 전 하나HSBC생명 사장을 최종 후보로 선정했다.

김태오 내정자는 1954년 경북 왜관 출신으로 경북고등학교와 연세대학교 경영학과를 졸업했다.

1978년 외환은행에 입행하면서 금융업과 인연을 맺었으며 보람은행 설립시 창립멤버로 참여했다. 하나은행과 합병한 후에는 영업추진부장, 대구·경북지역본부장, 가계기획·추진본부와 카드본부 부행장보를 거쳐 하나금융지주 상무와 부사장으로 리스크관리 및 시너지, 인사전략을 담당했다.

이후 다시 하나은행으로 자리를 옮겨 영남사업본부와 고객지원그룹 부행장을 지낸 뒤 2012년 하나HSBC생명 사장을 역임했다.

그는 은행의 지역영업과 리테일 업무 총괄 관리 경험과 지주사의 리스크, 인사, 전략, 홍보 등 경영관리 전반을 경험하고 보험사 사장을 역임하는 등 다양한 경력으로 금융업 전반에 대한 통찰력이 뛰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격식을 따지기 보다 실용성을 강조하고 투명한 인사관리와 항상 겸손한 자세로 직원을 존중하여 덕망과 신망이 두터운 것으로 평가 받고 있다.

김태오 회장 내정자는 "우선 소통과 화합으로 조직안정화에 주력하고 정도 경영을 통해 고객과 주주, 지역사회에 대한 신뢰 회복 및 가치제고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하루가 다르게 급변하는 금융환경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디지털 금융 강화와 비은행 포트폴리오 확대를 통한 신성장 동력 창출, 지역 기반을 넘어서는 글로벌 네트워크 확대로 명실상부한 종합금융그룹으로 한 단계 더 도약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김태오 내정자는 오는 31일 열리는 임시 주주총회와 이사회의 승인을 거쳐 DGB금융지주 신임 회장으로 공식 취임할 예정이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