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10월 23일 17:49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6월 지방선거 테마주 집중 단속…"현미경식 매매패턴 분석"

'테마주 모니터링 시스템'으로 이상 급등 종목 조기에 적출

박소희 기자 (shpark@ebn.co.kr)

등록 : 2018-05-10 12:00

금융감독원은 6월 13일 지방선거를 앞두고 테마주 단속을 강화한다.

금융감독원은 '테마주 모니터링 시스템'을 통해 이상 급등 종목을 조기에 적출하고 적출된 종목에 대해서는 한국거래소에 전체 매매데이터를 징구해 '현미경식 매매패턴 분석'으로 조사 여부를 판단하겠다고 10일 밝혔다.

또 집중제보기간을 운영해 불공정거래 제보를 접수하는 한편 시장 상황이 악화될 경우 특별조사반을 설치·운영할 계획이다.

금융감독원은 테마주에 대한 감시를 강화하기 위해 '테마주 모니터링 시스템'을 구축하고 5월부터 가동을 시작했다.

테마주 간, 테마주·시장간 지표의 비교분석을 통해 과열 양상을 보이는 테마주를 한눈에 선별할 수 있게 됨에 따라 테마주 이상 징후에 대한 조기 인지와 신속 대응이 가능해졌다.

금감원은 불공정거래 가능성이 있는 경우 신속한 조사 착수와 집중조사를 통해 엄정하게 조치할 예정이며 필요시 긴급조치(Fast-Track)를 통해 검찰에 즉시 이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실제로 최근 정치테마주 종목에서 단주매매 등을 통한 시세조종 혐의를 발견해 현재 조사를 진행 중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테마주는 기업 본질적인 가치와 무관하게 주가가 급등락하는 경향이 많아 무분별한 추종매수시 투자손실로 이어질 수 있다"며 "인터넷 등에 유포되는 근거없는 루머와 풍문에 현혹되지 마시고 정확한 사실에 근거해 신중한 투자판단을 하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금감원은 시세조종 혐의를 적발하는데 제보가 결정적인 역할을 한다고 강조했다.

이 관계자는 "최근 자본시장 불공정거래 유형이 점차 지능화·복잡화됨에 따라 제보가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으니 적극적인 제보를 부탁드린다"며 "제보시에는 종목·위반자·장소·일시·방법 등 불공정 거래 내용을 구체적으로 제시해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