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8월 20일 16:37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희림, 인천국제공항 4단계 확장공사 수주

인천공항 프로젝트 그랜드슬램 달성

서호원 기자 (cydas2@ebn.co.kr)

등록 : 2018-05-09 15:19

▲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제2여객터미널 전경.ⓒ희림
희림종합건축사사무소가 인천국제공항 1단계 건설사업부터 4단계 확장사업까지 모두 참여하면서 인천공항 프로젝트 그랜드슬램 달성을 일궈냈다.

희림은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 4단계 확장공사의 건설사업관리용역(CM)을 맡게 됐다고 9일 밝혔다. 희림 컨소시엄이 수주한 CM용역비는 대략 806억원이며 용역기간은 오는 2023년까지다.

그동안 희림은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1단계) 설계 및 감리용역을 시작으로, 탑승동(2단계) 감리용역, 제2여객터미널(3단계) 기본 및 실시설계용역과 책임감리용역 등 인천국제공항 주요사업을 모두 수행해왔다.

이번에 수주한 4단계 확장공사 건설사업관리용역은 올해 발주된 CM용역사업 중 규모가 가장 큰 프로젝트인 만큼 국내 최고의 건축사와 엔지니어링 전문업체가 대거 참여해 뜨거운 경쟁을 펼쳤다.

희림은 종합건축사사무소근정, 유신, 단에이앤씨종합건축사사무소 등과 컨소시엄을 이뤄 참여했으며 국내외 공항 관련 수많은 실적과 전문성을 바탕으로 수주에 성공했다.

게다가 인천공항 4단계 부대건물 설계용역, 건설정보관리용역도 수주했다. 부대건물 설계용역은 61억원 규모로 덕성알파이엔지와 함께 공항 경비대 시설, 유지관리·지원시설, 주차장 관련 시설 등 기본·실시설계를 수행할 예정이다.

건설정보관리용역은 68억원 규모의 사업으로 희림을 비롯해 종합건축사사무소 근정, 상아매니지먼트컨설팅이 팀을 이뤄 수주에 성공했다. 4단계 확장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하기 위해 공정, 건설 사업 관리시스템, BIM 등 통합관리 업무를 수행할 예정이다.

희림 관계자는 "공항 프로젝트는 건축, 건설기술이 총망라된 대규모 첨단 복합 프로젝트로 고도의 기술력과 노하우가 요구된다"며 "희림은 국내외 수많은 공항 프로젝트를 진행하면서 얻은 각종 연구 자료와 축적한 경험을 바탕으로 이번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수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