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6월 22일 12:37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우리은행, 차세대 전산시스템 정상 가동

메인프레임 교체…"큰 오류없이 무난하게 전환"
한때 접속량 폭주, 일시적 지연…오전중 정상화

이송렬 기자 (yisr0203@ebn.co.kr)

등록 : 2018-05-09 07:22

▲ 우리은행이 차세대 전산시스템 '위니(WINI)'를 공식 가동했다.ⓒ우리은행

우리은행이 차세대 전산시스템 '위니(WINI)'를 공식 가동했다.

9일 우리은행에 따르면 위니는 변화하는 금융환경에 적합한 시스템 구축을 위해 2004년 이후 14년 만에 도입하는 차세대 전산시스템이다. 효율성 및 편의성, 보안성 향상에 주안을 뒀다.

오프라인과 온라인 등 다양한 채널을 이용해 접촉하더라도 동일한 환경을 구현하는 옴니채널을 구축했고 인공지능(AI)을 기반으로 고객별 맞춤형 금융상품을 추천할 수 있게 됐다.

또한 기존에 분리 운영되던 시스템을 하나의 단말로 통합 구축함으로써 효율성을 높였다. 특히 최고급 정보보호 기술을 활용해 고객정보 보호 및 금융사기 예방도 한층 강화했다.

가동을 앞두고 손태승 행장을 비롯한 임직원들이 관계사들과 함께 매주 운영위원회를 열어 진행사항을 점검하고 신속한 의사결정을 지원했다. 지난 5일부터 7일까지 연휴기간 중 비상근무를 통해 사전 민원예방 등 만반의 준비를 했다.

전날 오전 한때 접속량 폭주로 온라인뱅킹 처리가 지연되기는 했지만 정오경 정상화돼 교체 첫날 큰 오류없이 무난하게 전환하는데 성공했다.

이번 개발을 맡은 김만흥 SK C&C 금융전략사업 부문장은 "우리은행을 비롯해 여러 협력사들과 한 팀으로 공조해 이번 차세대 시스템을 성공적으로 오픈할 수 있었다"며 "해당 시스템을 통해 은행의 고객 맞춤형 금융 상품 설계 및 서비스 제공 역량이 크게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