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6월 19일 17:30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LH, 입주·하자 서비스 민간에 전면 위탁한다

전문성 민간 업체 위탁, 고객맞춤형 명품 서비스 제공
장기근로 일자리 5200개 창출 등 CS산업 활성화 효과

김민철 기자 (mckim@ebn.co.kr)

등록 : 2018-05-07 13:09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입주·하자 서비스를 민간에 전면 위탁한다.

LH는 입주고객에게 고품질의 고객서비스를 제공하고, 하자 서비스 부문 신규 일자리를 창출하기 위해 ‘ 입주고객을 위한 고품질 서비스’를 전면 민간에 위탁한다고 7일 밝혔다.

LH는 2017년 주거품질통합서비스 브랜드 ‘큐플러스(이하 )’를 출시하는 등 설계부터 하자관리까지 고객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해 왔다.

특히 준공에서 입주까지 시행하는 각종 품질점검 및 하자 서비스 업무를 그 동안 직접 수행해 왔으나, 지난해 하자 서비스 민간위탁 시범사업을 시행해 입주고객 만족도 향상과 하자서비스 부문 일자리 창출이라는 성과를 거두었다.

또한, 작년 입주고객의 VOC 결과에서 드러난 불친절, 처리지연 등 고객 불만사항을 해결하기 위해 올해부터는 하자관리 부문 전문성과 풍부한 노하우를 갖춘 민간 업체를 선정해 입주·하자서비스를 위탁하고, 고품질의 고객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예상 발주금액은 연간 약 300억원으로, 민간부문에서 1개월 이상 장기근로자 5220명, 단기근로자 1만7233명의 고용창출 효과와 관련 산업 활성화 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하자관리센터인 ‘라운지’를 입주지원센터와 통합운영해 입주초기 고객 불편을 해소하고, 고객이 원하는 시간에 신속하게 하자를 처리할 수 있도록 전국 13개 지역본부에 하자 신속대응 전문조직인 ‘ 기동CS팀’을 신설 운영하는 등 고객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박상우 LH 사장은 “입주·하자 서비스 민간위탁으로 입주고객에게 명품 서비스를 제공하고, CS산업 일자리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한다. 앞으로도 지속적인 업무 혁신과 제도 개선을 통해 고객 중심의 주거문화를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