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6월 22일 12:37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기자수첩] 정상회담 계기 北 에너지 시장 선점해야

최수진 기자 (csj890@ebn.co.kr)

등록 : 2018-05-04 10:13

"남북 경제협력이 실제로 이뤄진다면 당연히 좋은 일이지만, 계속 지속될 수 있을지…."

4월27일 판문점 선언 이후 경직됐던 남북 관계가 급속도로 해빙되면서 멈췄던 남북 경협이 다시 이뤄질 수 있을지 산업계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실제로 경의선, 동해선을 잇는 철도 사업, 러시아까지 연결하는 가스관 사업 등이 화두로 떠오르고 있다.

특히 북한의 전력 수준은 남한에 크게 못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에 따르면 2016년 기준 남한의 발전설비 총용량(모든 발전소를 1시간 동안 완전히 가동할 때의 전력 생산능력 합)은 10만5866MW에 달한 반면 북한은 7661MW에 그쳤다. 약 14배 차이나는 것이다.

북한의 낮은 수준의 발전량은 발전설비 노후화와 설비 불량 등에 따른 것으로, 북한은 전력난 해소를 위해 최근 태양광 등 신재생에너지 발전에도 관심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국내 에너지정책 역시 친환경·신재생에너지 확대에 주력하고 있어 에너지업계가 신재생에너지와 관련된 사업 역량 강화에 힘을 쏟고 있는 상황이다. 남북의 에너지분야 이해관계가 맞아 떨어지는 것.

남북 에너지경협으로 러시아까지 잇는 파이프라인 천연가스(PNG) 사업 기대감도 고조되고 있다. 지난 2006년 PNG 도입을 위한 협력을 진행해왔지만 2013년 이후 북핵 위기로 더 이상 진척되지 못했다.

PNG가 도입되면 액화천연가스(LNG) 수입으로 불안정한 수급 상황을 개선하고 상대적으로 친환경 에너지인 LNG 발전 비중도 확대할 수 있다.

업계 관계자도 "PNG가 도입되면 원가 절감을 통한 수익성 제고가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또한 스마트그리드 및 에너지저장장치(ESS) 등 인프라 기술의 협력 및 수출 사업 등에도 탄력이 예상된다.

아울러 주춤했던 자원개발도 다시 기지개를 킬 수 있다. 북한 주요 광물자원의 잠재 가치는 3000조~4000조원에 달한다. 북한에는 철, 아연, 몰리브덴, 텅스텐, 니켈, 마그네사이트 등 각종 광물이 매장돼 있는 것으로 알려져 이를 개발·국내 반입이 가능하다면 연간 17억달러에 달하는 수입대체효과를 거둘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당장 이 같은 에너지분야 경협이 이뤄지는 것은 아닐 뿐더러 오랜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업계에서도 아직 조심스러운 태도를 보이고 있다. 과거 개성공단 사례 등 경협을 통한 긍정적 효과도 있지만 중단됐을 때의 위험성도 높아 아직은 조심스럽다는 것이다.

장밋빛 전망만을 두고 섣불리 사업에 투자하는 것은 위험성이 크지만 남북이 경제협력에 대한 의지를 드러내고 있는데다 러시아 등 주변국 역시 동북아 슈퍼 그리드 조성 등 에너지 분야의 협력을 강화하고 그 필요성을 강조하고 있다. 남북 에너지경협이라는 기회를 에너지업계가 놓치지 않기 위해서는 선제적인 준비가 필요하다.

특히 한국전력이나 한국가스공사 등 에너지공기업의 역할이 중요하다. 지금부터 치밀한 준비를 하고 협의를 지속해 나가야 에너지경협을 앞당기고 현실화할 수 있다.
관련기사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