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5월 28일 14:22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금융감독원장에 윤석헌 서울대 객원교수 내정

오는 4일 오전 임시금융위 열고 윤 교수 차기 금감원장으로 임명 제청
금융 잘알면서도 청와대가 원하는 경제개혁을 할 수 있는 인물로 판단

김남희 기자 (nina@ebn.co.kr)

등록 : 2018-05-03 23:14

▲ 윤석헌 서울대 특임 교수ⓒ연합뉴스
신임 금융감독원장으로 윤석헌(70) 서울대 객원교수가 내정됐다. 3일 정부 관계자는 "차기 금감원장에 윤석헌 교수가 내정된 게 맞다"고 확인해줬다.

금융위원회는 오는 4일 오전 임시 금융위를 열고 윤 교수를 차기 금감원장으로 임명 제청할 계획이다. 금융위가 임명 제청하면 대통령이 임명하게 된다.

당초 청와대는 금감원장 후보로는 윤 교수 외에도 김오수 법무연수원장과 원승연 금융감독원 자본시장 담당 부원장을 후보에 놓고 검증 절차를 거쳤다.

검증 결과 윤 교수가 금융을 잘 알면서도 청와대가 원하는 경제 개혁을 제대로 할 수 있는 인물이라고 판단한 것으로 전해진다.

윤 교수는 경기고, 서울대 경영학과를 나와 미국 산타클라라대 경영대학원(MBA)을 졸업하고 미국 노스웨스턴대에서 경영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숭실대 금융학과 교수와 한국금융학회 회장 및 국민경제자문회의 위원을 거친 뒤 현 정부에서는 금융위원장 자문기구인 금융행정인사혁신위원회 위원장과 금융위원회 금융발전심의회 위원장을 맡고 있다.

윤 교수는 대표적인 개혁 성향 금융경제학자로 꼽힌다. 현 정부에서도 금융행정인사혁신위원장을 맡아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차명계좌에 대한 과징금 부과와 민간 금융회사에 근로자 추천 이사제를 도입해야 한다는 권고안을 내놨다.

다만 윤 교수는 은행산업에 천착한 금융철학이 한계로 지적된다. 지난해말 윤 교수는 모험자본의 결정체인 초대형 투자은행(IB)에 대해 역할 제한과 은행 수준의 건전성 제고를 권고하면서 자본시장 산업에 대한 경계감을 드러낸 바 있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