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10월 23일 17:49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엘리엇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 관련 한국 정부에 협상 요청"

"前 정부 합병 부당 개입, 불공정하고 불공평한 대우" 주장

손병문 기자 (moon@ebn.co.kr)

등록 : 2018-05-02 09:06

엘리엇(Elliot)은 "대한민국 전임 정부가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에 부당하게 개입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손해 배상과 관련해 한국 정부를 상대로 협상을 요청했다"고 2일 공식 발표했다.

엘리엇은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을 근거로 들며 "한국은 협정 위반으로 인해 투자자들에게 발생한 피해를 배상하기로 약속했다"며 "전임 정부 및 국민연금공단의 행위는 한미 자유무역협정을 위반한 것으로 엘리엇에 대한 명백하게 불공정하고 불공평한 대우"라고 주장했다.

또한 엘리엇은 "합병을 둘러싼 스캔들은 당시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 및 형사 소추로 이어졌다"며 "대한민국 법원에서 삼성그룹 고위 임원, 전 보건복지부 장관, 전 국민연금공단 기금운용본부장 등에 대한 형사 재판 및 유죄선고"를 손해 배상 관련 이유로 제시했다.

아래는 엘리엇이 이날 배포한 입장 전문이다.

Elliott is seeking to negotiate with the Republic of Korea (ROK) regarding compensation for Elliott’s damages arising from the former administration’s unlawful intervention in the merger of Samsung C&T and Cheil Industries. In the United States-Korea Free Trade Agreement (KORUS FTA), the ROK committed to compensating investors who are victimized by breaches of the Treaty. The actions by the former administration and the National Pension Service (NPS) were in breach of KORUS FTA and constituted manifestly unfair and inequitable treatment of Elliott.
The scandal that has unfolded around the merger has led to the impeachment and removal of then-President Park, as well as a number of criminal trials and convictions in ROK domestic courts, including those of senior Samsung Executives, the former Minister of Health and Welfare, and the former Chief Investment Officer of the NPS.
The facts revealed since the 2015 merger are clear: the web of corruption, reaching from the President herself down to the NPS, unfairly damaged Elliott and other SC&T shareholders. - Elliott spokesperson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