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20년 02월 27일 08:51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현대차, 제주국제전기차엑스포 참가…코나EV 첫 선

5월2~6일 친환경차 대거 전시
롯데렌탈과 코나EV 업무 협약

이미현 기자 (mihyun0521@ebn.co.kr)

등록 : 2018-05-02 08:52

▲ 코나 일렉트릭ⓒ현대차

현대자동차가 제5회 제주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에 참가해 코나 일렉트릭, 아이오닉 일렉트릭, 수소전기차 넥쏘(NEXO) 등 친환경 차량을 전시하고 찾아가는 충전 서비스 등 전기차 특화 서비스 알리기에 나섰다.

현대차는 이달 2일부터 6일까지 열리는 제5회 제주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에서 코나 일렉트릭을 전기차 최대 수요처인 제주 지역 최초로 전시한다고 밝혔다.

현대차의 코나 일렉트릭은 1회 충전 시 406km 의 압도적인 주행거리를 가진 세계 최초의 소형 SUV 전기차로 SUV 기반의 전기차를 기다려온 제주지역 고객들에게 큰 호응을 얻을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현대차는 롯데렌탈과 함께 정부의 친환경 정책에 발맞춰 제주특별자치도를 비롯한 국내 전기차 보급 확대에 적극 나선다.

현대차는 이날 롯데렌탈과 함께 제5회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 행사장인 국제컨벤션센터에서 코나 일렉트릭 보급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으로 롯데렌탈은 업계 최초로 현대차 코나 일렉트릭을 카셰어링과 단기, 장기 렌탈용 차량으로 구매할 예정이다.

현대차와 롯데렌탈은 이번 협약을 통해 전기차 보급 확대에 기여함으로써 2030년까지 전기차 100% 보급으로 제주도를 ‘탄소 없는 섬’으로 만든다는 제주특별자치도의 전기차 보급 계획에 적극 동참하게 된다.

또한 현대차는 고객들의 주행 패턴을 고려해 장거리보다 근거리 주행이 많은 고객을 위해 1회 충전으로 254km까지 주행이 가능하고 기본 모델보다 350만 원 가격을 낮춘 코나 일렉트릭 라이트 패키지도 운영한다.

배터리 충전 시간은 64kWh 배터리 기준 △100kW 급속충전(80%)시 54분 △7kW 완속 충전(100%)시 9시간 35분이 소요된다.

코나 일렉트릭에는 △전방충돌방지보조(FCA) △차로이탈방지보조(LKA) △운전자주의경고(DAW) 등 현대 스마트 센스의 핵심 기능이 전 트림 기본 적용됐으며, △고속도로주행보조(HDA) △차로유지보조(LFA) 등 첨단 편의 사양을 동급 SUV 최초로 적용하는 등 첨단 안전 신기술이 적용됐다.

이와 더불어 현대차는 보증, 정비, 충전 등 전기차 구매 고객에 전기차 전용 서비스를 제공한다.

현대차는 △배터리 평생 보증 △전기차 전용 부품 10년 16만km 무상 보증 등을 제공하고 △전문 정비 서비스 체계가 구축된 전국 22개 직영 서비스센터 및 80개 하이테크 블루핸즈 등을 운영한다.

또한 충전 관련 △홈 충전기 설치 관련 상담, 승인 지원, 설치, 유지·보수의 모든 프로세스를 지원하는 홈 충전기 원스톱 컨설팅 서비스 △주행 중 배터리 잔량이 일정 수준 이하로 떨어지면 내비게이션 화면을 통해 가까운 충전소 검색 또는 ‘찾아가는 충전 서비스’를 선택할 수 있는 능동형 배터리 케어 서비스 등을 제공한다.

현대차 관계자는 “아이오닉 일렉트릭을 통해 친환경 시장을 선도해온 현대차는 올해 수소전기차 넥쏘(NEXO), 코나 일렉트릭을 통해 친환경차의 대중화를 불러올 예정”이라며 “코나 일렉트릭을 제주도에 처음 선보이게 돼 기쁘게 생각하며 이번 롯데렌탈과의 업무 협약을 통해서도 전기차 보급 확대에 더욱 노력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