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10월 23일 17:49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엘리엇,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 한국정부 상대 소송 추진

"정부가 국민연금 동원해 합병에 부당개입" 주장
중재의향서 제출…3개월 후 국제투자분쟁센터 제소 가능

인터넷뉴스팀 기자 (clicknews@ebn.co.kr)

등록 : 2018-05-01 14:32

미국계 헤지펀드 엘리엇이 '한국 정부가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에 부당한 압력을 행사했다'며 투자자-국가 간 소송(ISD)을 추진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ISD는 해외투자자가 상대국 제도 등에 의해 피해를 봤을 때 국제 소송을 통해 손해배상을 받도록 하는 제도다.

1일 법조계에 따르면 엘리엇은 지난달 13일 법무부에 '중재의향서'를 제출했다.

중재의향서는 투자자가 미국 워싱턴DC 소재 국제투자분쟁해결센터(ICSID)에 상대 정부를 제소하기 전 소송 대신 중재 의사가 있는지 타진하는 절차다.

중재의향서에는 2015년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 당시 정부가 국민연금을 통해 합병에 부당하게 개입하며 삼성물산 주주로서 합병에 반대한 자신들이 손해를 봤다는 취지의 주장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엘리엇은 중재의향서 제출 3개월 후부터 ICSID에 한국 정부를 제소할 수 있다.
관련기사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