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5월 28일 14:22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한상범 LGD 부회장 "포기하지 않는 집념으로 목표 달성"

임직원 1000명 참여 '2018 혁신목표 필달 결의대회' 개최
OLED 경쟁력·LCD 수익성 확보·업무 방식 개선 주문

최다현 기자 (chdh0729@ebn.co.kr)

등록 : 2018-04-26 10:00

▲ 한상범 LG디스플레이 부회장.ⓒLG디스플레이
LG디스플레이는 26일 경기도 파주 사업장에서 한상범 대표이사 부회장을 비롯한 주요 경영진과 계층별 대표 등 임직원 1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8 혁신목표 필달 결의대회'를 개최했다.

LG디스플레이는 매년 이 대회를 통해 전 임직원과 혁신목표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하고 목표 달성 의지와 각오를 새롭게 하고 있다. 올해는 특히 어려운 경영환경을 직면하고 있어 한계를 극복하기 위한 혁신의 원동력으로 삼을 계획이다.

올해로 19번째를 맞이한 행사에는 '백척간두진일보! 한계돌파 2018!'이라는 슬로건 아래 명사 초청 특강을 시작으로 목표 필달 결의식, 파주 월롱산을 오르는 목표 필달 산행, 모두가 하나돼 위기를 극복하자는 의미의 주먹밥 만들기 행사 등의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올해 슬로건인 '백척간두진일보'는 지금은 백척 대나무 꼭대기에 서 있어 더 나아갈 길이 없어 보이지만 용기를 내어 힘차게 한 걸음 내딛는다면, 현재의 상황을 극복하고 헤쳐나갈 수 있다는 의미다.

이날 행사에서 한상범 부회장은 "지난 23분기 동안 우리가 탄탄대로를 걸어 왔다고 치면 이제는 거센 강을 건너고 있는 것"이라며 "이러한 상황에서 중심을 못 잡고 우왕좌왕한다면 거센 강물에 휩쓸려 떠내려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따라서 어렵지만 포기하지 않는 집념으로 하나돼 똘똘 뭉쳐 반드시 목표를 달성하자"고 당부했다.

또한 "끊임없이 변화하고 노력해 위기를 극복하자"며 "새로운 도약을 위해 'OLED 경쟁력 확보·LCD 수익성 극대화·일하는 방식 개선'을 철저히 실행해 나가자"고 주문했다.

한 부회장은 특히 백척간두에서 한 발 더 나아가는 용기로 현재의 한계를 돌파하고 새롭게 변화하자는 의지를 담아 돌파해야 할 대상들을 폐(廢) LCD 모듈에 붙여 망치로 깨부수는 퍼포먼스를 실시했다.

명사 강연에는 평창동계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스켈레톤 윤성빈 선수의 스승으로 잘 알려진 한국체육대학교 강광배 교수가 나서 "썰매종목 불모지였던 대한민국에서 올림픽 금메달이 나온 것처럼 대한민국 디스플레이산업을 세계 정상으로 만든 LG디스플레이가 닮은 점이 많다"며 위기 극복을 위한 LG디스플레이의 혁신 의지에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