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6월 27일 16:46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산업부-코트라, 글로벌 프로젝트 플라자 2018 개최

최근 프로젝트 시장 변화에 맞는 프로젝트 대거 초청
중소중견기업 기자재 수출 위한 벤더등록 설명회도 가져

권영석 기자 (yskwon@ebn.co.kr)

등록 : 2018-04-17 09:29

산업통상자원부와 KOTRA는 17일부터 사흘간 서울 삼성동 코엑스 인터컨티넨탈 호텔에서 '글로벌 프로젝트 플라자 2018'을 연다고 밝혔다.

해외 프로젝트 관련 국내 최대 규모인 이번 행사에는 올해 12회째를 맞아 전 세계 37개국, 70개 정부부처와 국영기업이 748억 달러(80조1100억원) 규모의 유망 프로젝트를 들고 찾았다.

4차 산업혁명으로 인해 기술융합과 연결로 대표되는 최근 프로젝트 시장의 변화에 대응해 올해 행사 주제를 '스마트한 세상, 연결된 도시(Smart World, Connected City)'로 잡았다.

이에 걸맞게 스마트를 접목한 도시 인프라 개선과 도시간 연결성 문제에 대해 해외 발주처와 국내 기업이 한자리에 모여 논의하고 한국의 경험을 공유하는 장이 펼쳐졌다.

오전 개막식과 함께 열린 글로벌 프로젝트 포럼에서는 비엠아이리서치(BMI Research)의 리차드 마샬(Richard Marshall) 수석연구원이 기조연설자로 나서 세계 건설시장의 트렌트와 전망을 진단했다.

이어서 서울시 도시재생 사례와 사우디 스마트 시티 추진현황 (네옴; NEOM 프로젝트) 등 세계 각국이 처한 도시문제에 대한 해법을 제시했다.

오후에 이어진 프로젝트 설명회에서는 수송, 도시재생, 발전, 신재생에너지 등 분야별 프로젝트 발주기관에서 우리기업이 참여할만한 프로젝트 정보를 소개했다. 기자재조달 설명회에서는 글로벌 기업의 벤더등록 절차가 소개됐다.

또 미국 트럼프 행정부의 1조5천억 달러 인프라 투자 확대 계획에 따른 미 인프라 시장 진출 기회를 모색하기 위해 미국 매릴랜드, 아리조나, 버지니아 주정부 교통국 관계자를 초청, 추진 프로젝트와 PPP(민관협력) 제도에 대한 소개도 이어졌다.

둘째 날 상담회에서는 수송 인프라, 환경, 신재생에너지, 발전 플랜트 등의 프로젝트를 보유한 70개 발주처와 우리기업 204개사 간 440건의 1:1 상담을 진행한다.

특히 도시재생과 새로운 주거 공간 조성을 위한 스마트시티 프로젝트와 도시연결성으로 나타나는 지역통합 경제협력 프로그램이 해외 건설시장의 새로운 핵심이 될 것으로 보고 이 분야에 주안점을 뒀다.

이번 행사에서는 프로젝트 상담뿐만 아니라 기자재 납품을 위한 상담회도 마련됐다. 멕시코 석유공사(PEMEX), 남아공 전력청(ESKOM), 태국 수관리청(WMA) 등 기자재 구매수요가 있는 주요 국영기업과 기술력을 보유한 81개 국내 기업과 구매 상담을 한다.

특히 이 자리에는 대우, 대림, SK, 삼성 등 국내 대기업 EPC사도 참여해 중소형 플랜트 기자재 업체들과 해외 동반진출도 모색한다.

권평오 KOTRA 사장은 "한국은 급격한 인구증가와 폭발적인 도시화를 경험하는 과정에서 신도시개발 및 도시기반 노후화 문제를 해결하는 다양한 경험을 보유했다"며 "이번 글로벌 플로젝트 플라자를 통해 유사한 문제에 직면하고 있는 해외 발주처가 한국의 경험과 기술을 가지고 적절한 해결책을 찾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