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12월 12일 18:51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한국GM 노사 임단협 교섭 결렬

사측, 비용절감 자구안에 대한 잠정 합의 요구
노조, 군산공장 고용 문제 포함 일괄 타결 요구

인터넷뉴스팀 기자 (clicknews@ebn.co.kr)

등록 : 2018-04-16 18:58

▲ ⓒEBN
한국GM 노사가 임금·단체협약(이하 임단협) 교섭을 재개했지만 성과는 없었다.

16일 한국GM에 따르면 노사는 이날 오후 2시부터 2시간 30분 동안 인천 부평공장에서 제8차 임단협 교섭을 벌였으나 합의를 이끌지 못했다. 한국GM 노사 임단협 교섭은 지난달 30일 7차 교섭이 결렬된 후 16일 만에 열렸다.

회사는 비용절감 자구안에 대한 잠정 합의를, 노조는 군산공장 고용 문제를 포함한 일괄 타결을 요구해 서로의 입장 차이만 확인했다.

카허 카젬 한국GM 사장은 노사 교섭이 끝난 뒤 임한택 노조지부장과 김호규 금속노조 위원장을 비공개로 만나 임단협 교섭과 사측 법정관리 방침에 대해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측은 오는 20일을 구조조정 데드라인으로 통보하고 노조에 복리후생비용 절감을 골자로 하는 자구안에 합의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노조는 희망퇴직 후 군산공장에 남은 인력 고용 문제에 대한 회사 측 대안과 장기발전 계획을 함께 논의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사측은 재무·인사·법무 관련 조직을 통해 법정관리 신청 실무 작업을 준비하며 노조에 대한 압박 수위를 높이고 있다.

한국GM이 법정관리에 들어가면 추가 인력 구조조정 및 생산 시설을 궁극적으로 폐쇄하고 연구·디자인 센터와 판매 조직 정도만 국내에 남길 가능성이 크다.

노조가 파업권 확보를 위해 중앙노동위원회에 신청한 쟁의 조정의 최종 심의 결과는 오는 17일 나온다. 조정중지 결정이 내려지면 노조는 파업 찬반투표를 하는 등 합법적으로 파업 절차에 돌입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