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8월 19일 19:21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현대카드, 해외송금 서비스 개시…5월까지 송금수수료 면제

모바일 앱 통해 외화송금 가능
수수료 3000원으로 부담 낮춰

강승혁 기자 (kang0623@ebn.co.kr)

등록 : 2018-04-16 18:11

▲ 현대카드의 '현대카드 해외송금' 서비스 안내 이미지ⓒ현대카드

현대카드가 외화송금이라는 새로운 영역에 도전한다.

현대카드는 '디지털 현대카드'의 일곱 번째 서비스인 '현대카드 해외송금'을 론칭한다고 16일 밝혔다. 이는 전용 모바일 어플리케이션(이하 앱)을 통해 간편하게 외화를 송금할 수 있는 현대카드 회원전용 서비스다.

이 서비스의 가장 큰 특징은 수수료가 저렴하다는 점이다. 일반적으로 해외송금에는 송금수수료 외에도 전신료, 중개수수료 등 부대 비용이 포함돼, 적게는 5000원부터 많게는 2~3만 원 가량의 수수료가 발생한다. 하지만 현대카드 해외송금은 부대 비용 없이 송금수수료 3000원만 지불하면 돼 회원들의 송금 수수료 부담을 크게 낮췄다.

송금 소요시간 또한 일반적인 해외송금이 1~5일 가량 소요되는 반면 현대카드의 서비스는 1~3일 정도면 충분하다고 사측은 설명했다. 고객은 건당 최대 3000달러, 연 최대 2만 달러까지 송금 가능하며, 현재는 송금에 미국 달러를 포함해 유로화, 영국 파운드화까지 3가지 통화를 사용해 21개국에 돈을 보낼 수 있다.

현대카드 해외송금 이용에는 별도의 계좌개설이나 공인인증서 설치, 영업점 방문과 같은 절차가 필요 없다. 현대카드 아이디로 로그인 한번이면 회원 본인의 카드 결제계좌에서 간편하게 송금할 수 있다. '즐겨찾기' 기능을 활용해 쉽고 빠른 재송금이 가능하도록 했으며, '송금내역'을 통하면 송금의 진행상태 확인 및 취소와 변경까지 가능하다.

현대카드는 서비스 출시를 기념한 이벤트를 진행한다. 오는 5월 31일까지 현대카드 해외송금 서비스를 이용하는 고객은 송금수수료 3000원을 전액 면제 받을 수 있다.

현대카드 관계자는 "이 서비스는 외화송금을 반복적으로 이용하는 현대카드 고객들의 수수료 부담을 덜어주는 실용적인 서비스"라며 "현재도 비용과 시간을 크게 절감할 수 있지만 향후에는 송금 서비스의 폭을 확대해 고객의 사용 편의성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지난 2017년 현대카드는 신한은행, 글로벌 핀테크 기업인 커렌시클라우드와 함께 해외송금 플랫폼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현대카드 해외송금 앱은 구글 플레이스토어, 애플 앱스토어를 통해 순차적으로 업로드 될 예정이며, 서비스 이용을 원하는 고객은 앱을 다운로드 받아 사용하면 된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