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5월 26일 15:25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국민 60%이상 실손의료보험 가입

실손의료보험, 손보사 비중 80%

이송렬 기자 (yisr0203@ebn.co.kr)

등록 : 2018-04-15 13:24

우리 국민 60% 이상이 실손의료보험에 가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지난해 보험사 실손의료보험 현황에 따르면 작년 말 기준 개인실손보험 계약 수는 3419만건으로 전년 말(30332만건) 대비 2.6%(87만건) 증가했다. 국민 5178만명의 66% 수준이다.

실손의료보험 중 손해보험사가 보유한 계약은 2787만건으로 81.5% 점유율을 기록했다. 생명보험사가 보유한 계약은 632만건으로 18.5% 수준이다.

기본 계약에 도수치료나 비급여 주사제, 비급여 MRI 등 특약을 붙일 수 있는 신실손보험 계약 수는 168만건, 노후실손보험은 2만9000건이다.

지난해 개인 실손보험의 위험 손해율은 121.7%를 기록, 2016년의 131.3%보다 9.6%포인트 낮아졌지만 여전히 100%를 넘는다.

위험손해율은 발생손해액을 위험보험료로 나눈 수치다. 100%를 넘는다는 것은 가입자가 낸 돈보다 보험금으로 타가는 돈이 많다는 의미다.

자기부담금이 없는 옛 실손보험의 손해율은 131.5%로 평균을 상회한다.

보험료 수익은 7조4071억원으로 1년 전 대비 15.4%(9861억원) 늘었다. 발생손해액은 7조5668억원으로 전년 대비 8.5%(5945억원) 늘었다.

금감원은 정부의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추진 계획에 따라 실손의료보험의 손해율이 점차 개선될 것으로 보고 보험료 인상을 자제시키고 있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