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12월 18일 17:43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신한저축은행, 금융소외계층 지원 '서민금융서포터즈' 출범

서민금융 지원제도 맞춤형 상담활동·금융교육 실시
"서민·지역사회와 함께 상생하는 따뜻한 금융 실천"

강승혁 기자 (kang0623@ebn.co.kr)

등록 : 2018-04-12 20:45

▲ 12일 서울 중구 남대문로 소재 신한저축은행 본점에서 열린 '서민금융 서포터즈' 출범식에서 김영표 신한저축은행 대표(앞줄 가운데)와 서포터즈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신한저축은행

신한저축은행은 12일 서울 중구 남대문로 소재 본점에서 '서민금융 서포터즈' 출범식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서민금융 서포터즈는 서민과 금융소외계층이 금융서비스의 혜택을 충분히 누릴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만들어졌다. 신한저축은행의 책임자부터 사원까지 다양한 직급의 직원 11명으로 구성됐다.

이들은 서민금융 지원제도와 활용방안에 대한 맞춤형 상담활동을 진행하고, 서민금융진흥원·법률구조공단 등 유관기관과 연계활동을 통해 포용적 금융을 실천할 예정이다. 금융소외계층을 위한 신용관리노하우, 사기대출 예방 관련 금융교육도 실시할 방침이다.

신한저축은행 관계자는 "서민금융서포터즈 창단으로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서민들의 금융 애로사항을 해소하는데 이바지하고, 서민과 지역사회와 함께 상생하는 따뜻한 금융을 실천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한편 신한저축은행은 허그론 등 중금리 대출 모범 상품의 활성화를 통해 저축은행의 고금리 위주 영업관행을 개선하는 데 크게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지난해 10월 '제2회 금융의 날' 기념식에서 국무총리 기관표창을 수상한 바 있다.

또한 따뜻한 금융 실천의 일환으로 지난해 12월 서민금융전용창구인 '신한희망센터'를 개설하고 서울지역 3개 영업점과 리테일금융본부에서 소외계층 대상 맞춤컨설팅을 제공·운영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