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6월 19일 17:30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카카오 자회사 '링키지랩', 장애인고용촉진 대통령 표창 수상

전체 직원 80% 장애인…IT분야 업무 개발 앞장서

최다현 기자 (chdh0729@ebn.co.kr)

등록 : 2018-04-12 16:45

▲ ⓒ링키지랩

카카오는 12일 자회사 링키지랩(Linkage Lab)이 장애인 고용 촉진에 대한 공로를 인정받아 '2018 장애인고용촉진대회'에서 대통령 표창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링키지랩은 카카오가 2016년 설립한 자회사형 장애인표준사업장이다. 검색 키워드 분석과 콘텐츠 제작, 음성인식률 향상 작업 등과 같은 카카오의 서비스 운영 지원 업무를 담당한다.

링키지랩은 설립 첫 해 27명의 장애인 직원을 채용했으며 현재 전체 직원의 80%에 달하는 44명의 장앤인(중증장애인 34명, 경증장애인 10명)이 근무하는 등 장애인 고용 확대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왔다.

특히 링키지랩은 장애인 고용이 활발하지 않았던 IT 분야에서 장애인에게 적합한 직무 개발에 앞장서왔다.

검색 운영, 인터넷 정보 콘텐츠 발굴 및 제작, 디자인, 음성 인식률 향상 작업 등 장애인 직원이 수행할 수 있는 업무를 개발해 장애인을 배치했다.

서울맞춤훈련센터, 서울발달장애인훈련센터, 일산직업능력개발원 등 유관기관들과 협력해 장애인들을 위한 다양한 직무 교육과정을 만들어 온 점도 인정받았다.

또한 링키지랩은 장애유형, 연령, 성별, 학력 등의 차별 없이 누구에게나 동등한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직원들이 수습기간 동안 특정 업무를 수행할 수 있는 기회를 주고, 본인에게 적합한 직무를 찾을 수 있도록 도우며 청각 장애인들의 원활한 소통을 위해 수어 통역사가 상주한다.

링키지랩 강동욱 대표는 "장기적으로 직원들의 업무 범위를 확장해 인터넷 서비스 전문 업체로서 성장을 도모하고 장애인 고용을 늘려나갈 계획"이라며 "직원들의 복지 증진에도 힘써 더 나은 일자리 제공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