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5월 26일 15:25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한화생명 등 금융계열사, 꽃동네 대학교 도서관 지원

특성화 학교 도서지원·도서관 리모델링 등 활동 펼쳐
최규석 차장 "미래 사회복지 이끌어 나갈 인재 양성"

강승혁 기자 (kang0623@ebn.co.kr)

등록 : 2018-04-11 16:52

▲ 한화생명 등 한화그룹 금융계열사 임직원들이 11일 충북 청주시에 위치한 꽃동네대학교에서 17번째 '행복한 경제도서관 만들기' 활동을 펼쳤다. 행복한 경제도서관 현판을 전달한 후 한화생명 홍보실 서지훈 상무(왼쪽에서 5번째), 꽃동네대학교 황선대 총장(왼쪽에서 4번째) 등 한화그룹 금융계열사 임직원 및 꽃동네대학교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한화생명

한화금융계열사(한화생명, 한화손해보험, 한화증권, 한화자산운용, 한화저축은행) 임직원들이 대학생들을 위한 도서관 지원에 나섰다.

11일 한화생명에 따르면 이날 한화금융계열사 봉사단원 33명은 충북 청주시 소재 꽃동네대학교를 찾아 17번째 '행복한 경제도서관 만들기' 활동을 진행했다. 행복한 경제도서관 만들기는 라이프플러스 브랜드로 활동하는 한화그룹의 금융계열 5개사가 반기별로 연 2회 진행하는 사회공헌활동이다.

단원들은 미리 준비한 추천도서를 전달하고 도서관 리모델링 등 환경정리 활동을 실시했다. 황선대 꽃동네대학 총장은 직접 도서관을 찾아 인사를 전하고 전달식 및 기념촬영에 참가했다.

꽃동네대학 측은 '라이프플러스'라는 브랜드로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5개사의 후원에 대해 감사를 표하며, 기념현판을 도서관에 부착하기도 했다.

꽃동네대학은 사회복지학 및 간호학 전문인재를 양성하는 전교생 500명 규모의 4년제 특성화대학교다. 생명존중과 사회봉사를 실천하는 인재를 키워내는 목표를 가진 학교다.

행사를 준비한 최규석 한화생명 차장은 "미래의 사회복지를 이끌어 나갈 인재 양성을 위해 꽃동네대학교 지원을 준비했다"며 "학생들이 좋은 환경 속에서 공부해 미래에 더욱 주도적인 활동을 펼쳐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봉사단은 이날 도서관 지원 이외에도 플라워박스를 직접 제작해 '행복의집' 노인요양원을 찾아 전달하고 감자밭갈이를 돕는 등 활동을 펼쳤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