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12월 18일 17:43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국민청원 20만명 넘었다…'삼성증권 규제·공매도 금지'

10일 오전8시 20만2057명 참여
"삼성증권 규제·공매도 금지"
관련부처 장관 공식답변 해야

김남희 기자 (nina@ebn.co.kr)

등록 : 2018-04-10 09:35

▲ ⓒ청와대

삼성증권 우리사주 배당 사고와 관련해 삼성증권을 규제하고 공매도(없는 주식을 빌려 파는 것)를 금지해 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의 참여자가 20만 명을 넘어서면서 정부의 답변을 기대할 수 있게 됐다.

지난 6일 올라온 해당 청원은 10일 오전 8시 현재 20만2057명이 참여해 청와대 수석비서관이나 관련 부처 장관이 공식답변을 내놓기로 한 기준인 '한 달 내 20만 명 이상 참여'를 충족했다.

청원 제기자는 "삼성증권의 발행 한도는 1억2000만 주인데 우리사주 1주당 1000 주씩 총 28억 주가 배당됐고 500만 주가 유통됐다"며 "이는 없는 주식을 배당하고, 그 없는 주식이 유통될 수 있다는 이야기로 주식을 빌리지 않고도 공매도 할 수 있다는 이야기가 된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증권사가 마음만 먹으면 주식을 찍어내고 팔 수 있다는 것"이라며 "서민만 당하는 공매도를 꼭 폐지하고 이를 계기로 증권사의 대대적인 조사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삼성증권은 지난 6일 직원들이 보유한 우리사주 283만1620만 주를 대상으로 1주당 1천 원씩 배당금을 주기로 했으나, 직원의 입력실수로 1주당 1000 주를 배당하는 사고를 냈다.

삼성증권 직원들이 배당받은 우리사주 물량은 28억3000만 주 가량으로, 5일 종가 기준 112조6985억 원에 해당한다.

또 이를 배당받은 삼성증권 직원 16명이 500만 주 이상 매도해 6일 삼성증권 주가는 장중 11.68% 급락했다.

이번 청원은 청와대가 공식적으로 답해야 할 26번째 국민청원이 됐다. '연극인 이윤택 씨 성폭행 진상규명 촉구', '대통령 개헌안 실현', '경제민주화 지지', '장자연 사건 재수사', '미혼모가 생부에 양육비를 청구할 수 있게 하는 법안 마련', '단역배우 자매 사망 사건 재조사', '미세먼지 관련 중국 정부에 항의 요청', 'GMO 완전 표시제' 등 8건의 국민청원이 답변을 기다리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