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21일 10:33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구성훈 삼성증권 대표 "투자자 피해 최대한 구제"

삼성증권, 8일 대표명의 공식 사과문 발표
직원 엄중문책, 원인파악과 재발방지 등 약속

구변경 기자 (bkkoo@ebn.co.kr)

등록 : 2018-04-08 15:30

▲ 구성훈 삼성증권 대표 [사진=삼성증권]
구성훈 삼성증권 대표가 최근 불거진 '배당착오 사태'에 대해 투자자 피해를 최대한 구제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시장에 충격을 준 직원은 엄중문책하고 철저한 재발방지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삼성증권은 이날 구 대표이사 명의로 우리사주 배당금 사고에 대한 공식사과문을 발표하고 신뢰회복을 위해 ▲ 투자자피해 최대한 구제 ▲ 도덕적 해이가 발생 직원 엄중문책 ▲ 철저한 원인파악과 재발방지 등을 약속했다.

구 대표는 사과문에서 "배당금 문제가 발생했을 때 일부 직원이 매도해 주가의 급등락을 가져온 것은 금융회사에서 절대 있어서는 안 될 잘못된 일로 부끄럽고 참담한 심정"이라며 "전 임직원을 대표해 머리 숙여 사죄한다"고 말했다.

또 "저 또한 삼성증권 대표이기에 앞서 한 명의 투자자이기에 이번 사태에 대해 더욱 부끄럽고 참담한 심정"이라며 "이제 어떤 사죄의 말보다 진심 어린 행동이 필요한 순간이라는 점 잘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금융감독원은 앞서 피해를 본 투자자가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경우 소송 등 불필요한 과정 없이 피해보상이 신속하게 이뤄지도록 조치할 것을 삼성증권에 요청했다. 삼성증권은 사실상 금감원의 요청을 수용해 신속히 피해보상이 이뤄지도록 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