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5월 24일 17:48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카젬 한국지엠 사장 “6일 성과급 지급 못해”

“추가 자금 수혈 없는 상황에서 자금 없다”
4월 급여 지급위해 노력

박용환 기자 (yhpark@ebn.co.kr)

등록 : 2018-04-05 10:40

▲ 카젬 카허 한국지엠 사장
한국지엠이 직원들 성과급 지급 불능을 선언했다.

한국지엠은 오는 6일로 예정된 직원들 성과급 인당 450만원을 지급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5일 밝혔다.

카젬 카허 한국지엠 사장은 “회사의 자금난으로 인해 회사는 2017년 입금협상의 2차 성과급을 예정된 6일에 지급할 수 없게 됐다”고 이날 직원들에게 보낸 이메일을 통해 밝혔다.

이어 “현재 상황이 어렵고 힘들지만 추가적인 자금 수혈이 없는 현 상황에서 지급할 자금이 없는 것이 사실”이라며 “4월 급여에 대해서도 지급을 위한 자금을 확보하기 위해 각고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현재 심각한 유동성 위기 상황에 놓여 있으며 이해관계자들로부터의 추가적인 자금 투입이 없다면 4월에 도래하는 각종 비용을 지급할 수 없게된다”고 언급했다.

“지금까지 회사는 모든 비용에 대한 CFO 및 CEO의 사전 승인을 비롯해 임원 등 피플 리더의 임금 동결과 성과급 지급 연기, ISP 감축을 포함한 조직 슬림화 등 유동성 위기에 대처하기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