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9월 25일 10:01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비자금 채용비리, 임원 동원 손실보전까지"...신용 붕괴에 빠진 대구은행

지자체 펀드 투자 손실 보전·채용비리…지역민 신뢰기반 붕괴
"대구은행 브랜드가치·신뢰도 타격…회복 기간 장기간 소요"

이송렬 기자 (yisr0203@ebn.co.kr)

등록 : 2018-04-05 09:59

▲ 은행장의 비자금 조성 의혹과 채용비리로 한 차례 폭풍이 휩쓸고 간 대구은행이 이번에는 지방자치단체(지자체) 펀드 투자 손실을 몰래 보전해 파문이 커지고 있다.ⓒ대구은행

은행장의 비자금 조성 의혹과 채용비리로 한 차례 폭풍이 휩쓸고 간 대구은행이 이번에는 지방자치단체(지자체) 펀드 투자에 대한 손실을 박인규 전 회장과 임원진들이 남몰래 보전해준 것으로 드러나 또 다른 논란이 제기되고 있다.

즉 지자체가 맡긴 자금을 운용하다 손실을 내자 이를 회장과 임원진들이 사비를 털어 메꿔준 셈이다.

대구은행의 경우 특정지역인 대구의 대표 유지은행으로 지역민들의 투터운 신뢰가 있었던 만큼 최근 발생한 채용비리 등에 몸살을 앓아왔는데 설상가상으로 편법경영 문제까지 드러나면서 대고객 신뢰가 붕괴될 지경까지 이르렀다는 게 대체적인 시각이다.

더구나 향후 무너진 신뢰를 재건하기까지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으로 전망되는 만큼 경영상 어려움도 적지않을 것이란 분석도 나온다.

5일 금융권에 따르면 대구은행 임원들이 지방자치단체(이하 지자체)가 맡긴 자금을 펀드로 운용해오다 손실이 나자 이를 박인규 회장 등 임원진들이 사비를 들여 보전해온 것으로 밝혀졌다.

수성구청은 지난 2008년 대구은행이 운용하는 해외 펀드에 공공자금 30억원을 투자했다. 공공기관이 펀드 투자에 나서는 것은 법률상으로 문제가 되지는 않는다. 하지만 펀드 원금이 대거 손실을 보자 대구은행이 지난 2014년 12억2000만원 전액을 보전해줬다는 것이 경찰의 설명이다.

당시 손실을 보전해준 인물은 박인규 전 대구은행장을 비롯한 임원 10여명이 사비를 통해 손실금을 메워준 것으로 나타났다. 공공금고 유치, 유지를 위해 벌였다는 것이 경찰의 설명이다.

개인 투자자들도 해당 펀드에 투자해 손실이 있었던 만큼 대구은행의 이 같은 행동은 개인 고객들은 물론 지역민들의 신뢰를 잃을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대구은행은 이에 앞서 채용비리 문제로 지역민들의 신뢰를 잃은 바 있다. 금감원 조사 결과 3건에 불과했던 대구은행 채용비리 건수는 검찰이 조사에 다시 착수한 이후 30여건으로 무려 10배 이상 늘었다.

최근 검찰은 7급 창구직 채용과정과 대졸 정규직 공채에서도 비리 정황을 포착했다. 더불어 이번 채용비리는 윗선의 지시가 있었다는 진술까지 확보되면서 수사에 급물살을 타고 있다.

여기에 박인규 전 대구은행장의 '상품권 깡'을 통한 비자금 조성은 대구은행의 신뢰도를 한 번 더 하락시켰다.

일련 사건들로 현재 박인규 DGB금융그룹 회장 겸 대구은행장은 사퇴한 상황이다. 현재 DGB금융그룹과 대구은행은 김경룡 회장 직무대행과 박명흠 대구은행장 직무대행 체제로 전환하고 차기 회장과 행장 선임시까지 유지한다.

대구은행에 불어 다친 일련의 사건들로 지역 대표기업으로서의 위상과 지역민들의 신뢰도 바닥을 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더불어 브랜드 가치에 큰 타격을 입은 만큼 이를 회복하는 데는 상당히 오랜 기간이 소요될 것으로 점쳐진다.

업계 관계자는 "대구은행은 지역 대표 기업으로 지역민들이 (대구은행에 대해) 상당한 자부심을 가지고 있다"며 "지역민들에게 대구은행은 수도권의 국민, 신한, 우리은행 등 시중은행 못지 않다”고 설명했다.

또 다른 업계 관계자는 "브랜드 가치와 신뢰도는 쌓는 데에는 상당한 시간이 걸리지만 무너지는 데는 한 순간"이라며 "이번에 터진 일련의 사건들로 브랜드 가치와 신뢰를 회복하려면 상당한 시간이 소요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