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9월 25일 10:01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환경부, 기업 화평법 이행 지원 '케이-케사르' 개발

기업의 화학물질 위해성정보 등록 지원
화학물질 취급 기업, 활용 가능토록 오는 20일부터 배포

권영석 기자 (yskwon@ebn.co.kr)

등록 : 2018-04-03 14:52

환경부는 '케이-케사르(K-CHESAR)'를 개발해 화학물질 취급 기업들이 활용할 수 있도록 오는 20일부터 배포한다고 3일 밝혔다.

화학물질의 인체 위해성 자료 작성을 위한 지원 프로그램인 K-CHESAR는 '화평법·화관법 도움센터'와 '화학물질정보처리시스템' 홈페이지를 통해 무료로 뿌려진다.

화학물질의 등록 및 평가 등에 관한 법률(이하 화평법)에 따르면 일정 규모 이상의 화학물질을 제조·수입하는 기업은 해당 화학물질 등록 시 위해성 자료를 작성해 국립환경과학원에 제출해야 한다.

환경부는 기업들이 제출한 위해성 자료를 활용해 화학물질이 인체 건강에 미치는 영향을 파악, 필요 시 허가·제한·금지물질 등으로 지정해 엄격히 관리하고 있다. 하지만 위해성 자료는 화학물질의 용도별 노출 시나리오, 노출 평가 등 다소 전문적인 내용으로 구성돼 있다. 이에 기업들이 이를 직접 작성하는 것에 대해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다.

환경부는 유럽연합의 '위해성 자료 작성 지원프로그램(EU CHESAR)'을 참고해 한국형 위해성 자료 작성 지원프로그램인 K-CHESAR를 개발했다.

이 프로그램은 화학물질의 국내 사용 실태 등 우리 실정을 반영해 화학물질이 우리 국민의 건강에 미치는 영향을 보다 정확하게 파악할 수 있도록 했다. 또 사용자 친화적인 환경을 구축하여 프로그램 사용만으로 위해성 자료 작성 및 보고서 출력이 되도록 하는 등 사용 기업들의 편의를 높였다.

화학물질에 대한 정보만 입력하면 누구나 위해성 자료를 작성, 화학물질 등록 시 필요한 보고서 형태로 출력할 수 있다. 사용자의 편의를 최대한 고려해 제작, 비전문가라도 동 프로그램 사용이 용이할 것으로 기대된다는 게 환경부 측 설명이다.

환경부는 화학물질관리협회를 통해 위해성 자료 작성에 어려움을 호소하는 기업들을 대상으로 K-CHESAR 설명회를 개최할 계획이다. 설명회는 4월 중 서울과 지방에서 열린다. 프로그램 시연 등을 통한 사용방법을 설명하고 기업들의 건의사항도 반영될 예정이다.

류연기 환경부 화학안전기획단장은 "화학물질로부터 안전한 사회를 만들기 위한 화평법의 이행을 위해서 다양한 기업 지원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며 "화학물질이 우리 국민의 건강에 미치는 영향에 관한 정보를 확보해 화학물질 안전관리를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