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12월 16일 10:33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혼다코리아, 10단 변속기 '올 뉴 어코드' 5월 국내 출시

1.5ℓ 터보·2.0ℓ 터보·하이브리드 3가지 파워트레인 출시 확정

박용환 기자 (yhpark@ebn.co.kr)

등록 : 2018-04-03 14:16

▲ 올 뉴 어코드ⓒ혼다코리아

혼다코리아(대표이사 정우영)는 '2018 북미 올해의 차'에 선정된 바 있는 자사의 대표 월드 베스트 셀링 세단 어코드 10세대 풀체인지 모델을 3가지 파워트레인 타입의 풀라인업으로 오는 5월 국내에 출시할 예정이라고 3일 밝혔다.

올 뉴 어코드는 10세대를 맞이해 설계부터 완전히 새롭게 디자인한 풀체인지 모델이다. 한층 강렬하고 역동적인 디자인에 역대 어코드 사상 최초로 터보 엔진을 탑재하고 10단 변속기, 혼다 센싱 등 혼다의 첨단 기술이 대거 적용됐다.

혼다코리아는 올 뉴 어코드를 총 3가지 파워트레인 타입으로 출시한다.

저중심 설계를 적용해 기존 모델 대비 전고가 15mm 낮아지고 전폭과 휠베이스는 각각 10mm, 55mm 늘어났다.

여기에 혼다만의 고성능 및 고효율 터보엔진, 3세대 스포츠 하이브리드 기술이 적용된 파워트레인을 탑재했다. 뿐만 아니라 계기판과 디스플레이 오디오에 직관성과 사용성이 뛰어난 첨단 HMI(Human Machine Interface) 그래픽을 적용하고 애플 카플레이를 지원하며 고품질 소재까지 대폭 적용했다.

올 뉴 어코드 1.5리터 터보엔진 모델은 올 뉴 CR-V에서 선보인 바 있는 강력한 직분사 브이텍 터보엔진을 탑재해 기존 대비 출력, 토크, 환경 성능이 대폭 향상됐다.

여기에 Full LED 헤드라이트와 LED안개등, 조수석 4방향 파워시트, 리어 열선시트, 듀얼 이그져스트 파이프 & 피니셔, 원격 시동 장치 등 동급 모델을 압도하는 첨단 고급사양이 기본 적용됐다.

압도적인 주행 성능을 자랑하는 2.0리터 브이텍 터보엔진 모델은 최고출력 256마력, 최대토크 37.7kg.m의 성능을 발휘한다. 버튼식 10단 자동변속기, 혼다 센싱, 동급 최대 19인치 알로이 휠, 헤드업 디스플레이 등 다이내믹한 주행에 최적화된 각종 첨단, 프리미엄 사양이 적용돼 '달리는 기쁨'을 만끽할 수 있는 고성능 세단으로 변모했다.

올 뉴 어코드 하이브리드는 새롭게 개발된 3세대 i-MMD(intelligent Multi Mode Drive)시스템을 적용해 연비와 친환경성을 업그레이드 했다. 압도적인 연비는 유지하면서도 하이브리드 배터리의 레이아웃을 기존 뒷좌석 등받이 뒷면에서 차량하부로 변경하여 동급 최대의 적재공간까지 실현해냈다.

하이브리드 모델은 헤드램프, 휠디자인 등 전용 내· 외장 디자인 패키지가 적용되며 EX-L과 Touring 두 가지 트림으로 출시돼 Touring 모델에는 혼다센싱, 레인워치, 헤드업 디스플레이 등 첨단, 고급 사양이 추가 적용돼 고객 선택의 폭을 더욱 넓혔다.

혼다 어코드는 세계 최대의 시장 미국에서 생산된 최초의 일본차량으로 1976년에 출시된 이래 변화와 혁신을 거듭하며 43년 동안 월드 베스트 셀링카로 자리잡은 모델이다. 국내에는 2004년 첫 출시 이후 현재까지 약 3만9000여대의 판매고를 올리며 꾸준하게 사랑 받아왔다.

올 뉴 어코드는 지난 1월 2018 디트로이트모터쇼에서 ‘2018 북미 올해의 차’로 선정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