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5월 20일 13:36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포스코켐텍, 22년 연속 임금협상 무교섭 위임

신사업에서의 성과 등 지속성장 위해 함께 힘 모을 것”
1000인 이상 제조 대기업 중 최초, 최장 기록 이어가

박상효 기자 (s0565@ebn.co.kr)

등록 : 2018-03-29 16:23

▲ 29일 오후, 포스코켐텍이 포항 청림동 본사에서 임금 무교섭 조인식을 가졌다. 사진 왼쪽부터 신용수 정비노조 광양지부장, 이성우 제조노조 위원장, 최정우 포스코켐텍 사장, 황성환 정비노조 위원장, 김용호 근로자대표 순. 포스코켐텍은 이로써 1,000인 이상 제조 대기업으로써 세운 임금 무교섭 기록을 22년으로 늘렸다.
포스코켐텍 노사가 22년 연속으로 임금협상을 무교섭 위임하며 노사 상생을 통한 지속성장 모델을 다시 한번 제시했다.

이는 포스코켐텍이 추진하고 있는 2차전지 음극재를 비롯한 신사업에서의 성과를 조속히 거두고, 향후 포스코 그룹의 성장을 이끌어 갈 소재기업으로 발돋움하기 위해 노사가 함께 힘을 모으기로 한 결과다.

포스코켐텍은 29일 오후 3시, 포항 청림동 본사에서 최정우 대표이사, 이성우 제조노조 위원장, 황성환 정비노조 위원장, 김용호 노경협의회 근로자 대표, 손영산 고용노동부 포항지청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회사 발전을 위한 노사간의 화합을 결의하며 ‘2018년 임금 무교섭 조인식’을 가졌다.

이날 조인식을 통해 포스코켐텍 노사는 각자의 위치에서 최선을 다해 사업 경쟁력 강화와 직원 복지 증진을 통한 미래 성장동력 확보라는 공동 목표를 위해 노력할 것을 다짐하며 임금 무교섭에 합의했다.

이로써 포스코켐텍은 1997년부터 22년 연속 임금 협상 무교섭 기록을 이어가게 되었다.

이는 지난 2014년 통상임금 합의, 2015년 임금 피크제 도입, 2016년 1000인 이상 제조 대기업 최초로 세운 20년 무교섭 기록 등에 이어 포스코켐텍이 선도적인 이루고 있는 노사 상생의 성과다.

더불어 지역 철강 업계와 포스코 그룹사 중에서도 올해 처음으로 합의를 이루며 노사 화합의 문을 열었다는 의미도 있다.

이러한 포스코켐텍 노사문화의 비결은 ‘노사간의 기본적인 신뢰와 소통을 바탕으로 선진적인 기업문화를 구축하고 이를 바탕으로 사업 경쟁력과 성과를 극대화 해야 한다는 비전에 구성원 전체가 공감’하는 것이라 말할 수 있다.

포스코켐텍 최정우 사장은 “상생의 노사문화를 원동력으로 포스코켐텍이 지금까지 성장을 이어올 수 있었다”며 “한마음으로 힘을 모아 미래를 준비해 모든 구성원이 행복하고 자랑스러워 하는 영속 기업으로 도약하자”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