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5월 24일 17:48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가상화폐거래소, 유사수신 피해예방 나섰다…왜?

빗썸, 가상화폐 사기 피해방지 안내책자 배포
전자금융사기 5대 유형 등 텍스트·만화 형식

김지성 기자 (lazyhand@ebn.co.kr)

등록 : 2018-03-27 09:29

▲ '당신의 가치를 지키다' 안내책자 표지ⓒ빗썸
빗썸이 가상황폐(암호화폐) 사기 피해 예방과 건강한 거래 문화 정착을 위한 대대적인 보안 캠페인에 나섰다.

가상화폐 피해 방지와 안전한 거래 환경 조성에 더해 가상화폐가 결제 수단으로도 적극 사용되고 있어서 보안의 중요성이 높아졌다는 것이 빗썸측의 설명이다.

빗썸은 가상화폐 사기 피해방지 안내책자 '당신의 가치를 지키다'(부제: 전자금융사기, 아는 만큼 지킨다!)를 무료로 배포한다고 27일 밝혔다. 무료 배포는 서울 강남 및 광화문, 부산, 대전 등 전국 4곳의 고객센터와 빗썸 홈페이지를 통해 이뤄진다.

'당신의 가치를 지키다'는 전자금융사기 5대 유형과 예방책을 자세히 담은 보안 가이드북이다. 빗썸이 가상화폐 피해 방지와 안전한 거래 환경 조성을 위해 대대적으로 진행하고 있는 보안 캠페인의 일환으로 제작됐다.

책자는 크게 보이스피싱·파밍·스미싱·해킹·다단계 및 유사수신 등의 5대 전자금융사기 유형에 대한 사례와 예방법, 피해 구제 방법으로 구성됐다. 이해하기 쉬운 만화와 텍스트로 대중들의 관심을 높일 수 있도록 했다.

빗썸은 국내 전자금융사기 유형의 실제 사례를 분석한 결과, 개별 사용자의 보안 의식 제고와 주의 환기를 통해 충분히 예방할 수 있다고 판단해 안내책자를 제작했다고 설명했다.

빗썸은 전자금융사기 방지를 위해, 공공기관이나 금융기관을 사칭하는 전화에 대한 의심, 스마트폰과 개인PC에 최신 백신프로그램 업데이트, 로그인 아이디 및 비밀번호의 주기적 변경, OTP나 보안토큰 사용 생활화 등이 중요하다는 점을 안내책자에 담았다.

또 빗썸은 전자금융사기 피해를 입은 사용자는 경찰, 금융감독원 등에 피해 내용을 신고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사용자는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보호나라에서 PC 원격점검 서비스를 받거나 백신 프로그램을 이용할 수 있다.

빗썸 관계자는 "빗썸은 고객이 안전한 환경에서 암호화폐를 거래하는 것을 최우선 과제로 여기며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며 "암호화폐가 결제 수단으로도 적극 사용되고 있기 때문에 보안의 중요성은 더욱 높아지고 있다. 앞으로도 사용자의 보안 의식을 높이고, 거래소의 보안 인프라에 대한 투자도 늘려, 모범 거래소로서의 역할과 책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