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6월 24일 12:30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이동통신업계 요금제 '대수술' 속내는?

데이터 늘리고 약정 없애고…요금제 수술 나선 이통사들
정부 "요금 깎아라" vs 이통사 "혜택 더 주겠다" 온도차는 여전

문은혜 기자 (mooneh@ebn.co.kr)

등록 : 2018-03-14 14:19


이동통신 3사가 정부의 보편요금제 도입에 맞서 대대적인 요금제 개편을 단행했다. 데이터 제공량을 늘리거나 약정 제한을 없애는 등 혜택을 강화하고 나섰다. 다만 정부가 원하는 '보편적으로 누릴 수 있는 요금 인하' 효과는 여전히 부족하다는 지적이다.

14일 통신업계에 따르면 최근 이통3사는 데이터 제공량을 늘리고 약정 제도를 전면 개편하는 등 고객 혜택을 강화한 상품들을 잇따라 내놨다.

KT는 이날 무약정 고객을 대상으로 데이터 제공량을 늘린 'LTE 데이터 선택(무약정)' 요금제를 선보였다.

해당 요금제는 최근 증가하고 있는 자급단말 구매 고객이나 중고단말 이용 고객 등 약정에 얽매이지 않고 자유롭게 서비스를 이용하는 고객 수요를 겨냥했다. 저가 요금제를 중심으로 데이터를 확대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LTE 데이터 선택(무약정) 32.8 요금제는 기존 데이터 선택 요금제 대비 월 데이터 제공량이 700MB 늘어난 1GB를 제공하고 무약정 38.3 요금제는 1.5GB 늘어난 2.5GB를 제공한다.

43.8 이상 요금제에서는 데이터 제공량을 2배 늘렸다. 이에 따라 해당 요금제를 사용하는 무약정 고객은 매월 최소 5500원의 요금할인 효과를 누릴 수 있다는 것이 KT의 설명이다.

이같은 요금제는 LG유플러스가 이미 지난해 이통사 최초로 선보인 바 있다.

LG유플러스가 지난해 11월에 출시한 '데이터 2배 무약정 프로그램'은 선택약정할인과 공시지원금을 선택하지 않고 약정 없이 자유롭게 가입하고자 하는 고객을 대상으로 한 요금제다. 가장 저렴한 '데이터 일반(3만2890원)' 요금제의 경우 매월 월 700MB의 데이터가 제공된다.

또 LG유플러스는 지난달 월 정액 8만8000원에 무제한으로 LTE 데이터를 이용할 수 있는 '속도·용량 걱정 없는 데이터 요금제'를 출시하기도 했다. 이통사들이 기본 제공량 소진 후 적용하는 3Mbps 속도 제한을 없앴다.

SK텔레콤은 '8대 혁신 프로그램'의 첫 시작으로 이달 초 약정 제도를 전면 개편했다. 무약정 고객에게도 요금·단말대금에 납부할 수 있는 사용가능 포인트를 지급하고 약정 해지시 내야했던 할인반환금을 줄여주거나 유예하는 내용이 담겼다.

SK텔레콤은 올 상반기까지 해외로밍, 일반 요금제, 멤버십, 콘텐츠, 스마트홈, 인공지능, 결합상품 등 분야에서도 고객 가치를 증진시키는 방향으로 제도를 개편한다는 계획이다.

서성원 SK텔레콤 MNO사업부장은 "고객 데이터를 바탕으로 한 과학적 분석을 통해 SK텔레콤이 제공하는 모든 이동통신 서비스를 하나하나 꼼꼼히 살펴보고 있다"며 "고객이 좋아하고 가치를 느낄 수 있는 것이라면 매출 손실을 감내하더라도 진정성있게 개선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 "요금 깎아라" vs 이통사 "혜택 더 주겠다"

올 들어 고객 혜택을 강화하는 이통사들의 요금 정책이 속속 시행되고 있지만 통신비 자체를 낮추길 원하는 정부와의 온도차는 여전하다.

정부와 이통사는 '가계통신비 인하' 취지에는 공감하면서도 방법면에서 입장차가 뚜렷한 상황.

정부는 국민 대다수가 보편적으로 누릴 수 있는 저가 요금제 혜택을 강화해야 한다는 반면 이통사들은 데이터 소비량 증가 등으로 저가 요금제를 사용하는 비중이 줄고 있어 통신비 인하 효과가 크지 않다는 입장이다.

이에 요금액 자체를 낮추길 원하는 정부와 이통사 정책 간에 엇박자가 계속되고 있다.

정부는 월 3만원대 요금제에서 제공하는 음성통화 200분·데이터 1GB를 2만원대에 쓸 수 있도록 하는 보편요금제 도입을 강행하고 있지만 이통사들은 요금은 그대로 두고 데이터 제공량 등을 늘리는 방향으로 제도를 개편했다.

이통 3사 중에서는 KT가 이날 월 3만원에 데이터 1GB를 제공하는 등 저가 요금제 사용 고객의 혜택을 강화한 'LTE 데이터 선택(무약정) 요금제'를 출시하며 정부 정책에 부응하는 듯 보였다. 그러나 이는 선택약정할인과 공시지원금을 선택하지 않고 약정 없이 가입하는 무약정 고객 대상이라 엄밀히 말하면 보편적인 혜택은 아니다.

정부는 현재 이통사들이 제공하는 요금 혜택 수준으로는 보편요금제를 대체하기 힘들 것이라는 입장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통신업계 관계자들은 요금 자체가 내려갈 가능성은 거의 없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통사 관계자는 "요금을 인하하면 가입자당 평균 매출(ARPU) 하락으로 부담이 커지기 때문에 정부 압박에도 불구하고 요금 자체가 내려갈 가능성은 거의 없다"며 "위약금을 없애거나 데이터를 더 주는 등의 방향으로 갈 것"이라고 말했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