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9월 19일 10:04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미래에셋자산운용, '글로벌그로스펀드' 설정액 3000억원 돌파

4차 산업혁명 주도하는 글로벌 혁신기업 투자…우수한 성과 바탕 자금몰이

박소희 기자 (shpark@ebn.co.kr)

등록 : 2018-03-13 15:33

미래에셋자산운용은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하는 글로벌 혁신기업에 투자하는 '미래에셋글로벌그로스펀드'가 설정액 3000억원을 돌파했다고 13일 밝혔다. 장단기 우수한 성과를 바탕으로 올해만 700억원 넘게 자금이 유입됐다.

펀드평가사 제로인에 따르면 9일 기준 미래에셋글로벌그로스펀드는 1년 수익률 36.15%, 2년 수익률 59.25%를 기록하는 등 우수한 성과를 보이고 있다. 2014년 4월 15일 설정 이후 누적수익률은 77.48%에 달한다.

미래에셋글로벌그로스펀드는 혁신 과학기술 발달, 신흥국 중산층 증가, 인구고령화 등 다양한 사회적 발전현상에서 장기적으로 높은 성장을 보일 수 있는 혁신기업들에 투자한다. 무엇보다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할 글로벌 혁신기업을 중심으로 투자하고 있다.

1월 자산운용보고서에 따르면 발행국 기준 국가비중은 미국 65.78%, 중국 25.42%, 유럽 8.79%이며 업종비중은 IT 48.46, 일반산업 15.57%, 비생필품 소비재 15.32%, 헬스산업 9.10% 등으로 구성된다. 향후 신흥국 및 유럽의 글로벌 혁신 기업들에도 분산투자 할 계획이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은 국내 운용사 중 유일한 글로벌 12개국 네트워크를 통해 해외펀드 운용에 최적화되어 있으며, 그 규모와 성과 면에서 압도적이다. 9일 제로인 기준 전체 해외주식형펀드 최근 1년 수익률 상위 10개 중 7개를 미래에셋 펀드가 차지하고 있다.

미국과 중화권의 4차산업혁명 수혜주에 투자하는 미래에셋G2이노베이터펀드는 1년 수익률 56.84%기록하며 순자산 3천억원을 앞두고 있다. 또한 전세계 다양한 스타일의 해외 주식형 펀드에 분산투자하는 미래에셋글로벌솔루션펀드는 설정 2년 만에 순자산 3500억원을 넘어섰다.

미래에셋자산운용 글로벌운용본부 목대균 상무는 "4차 산업혁명은 글로벌 트렌드로 향후 관련 기업들의 성장이 기대되고 이미 가시적인 성과가 나오고 있다"며 "미래에셋글로벌그로스펀드는 글로벌 혁신기업들에 장기적인 시각에서 투자하는 펀드로 앞으로도 새로운 변화 흐름에 주목해 성장이 기대되는 종목에 집중투자하겠다"고 말했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