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6월 19일 17:30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하도급 계약서면 미발급' 대림산업에 과징금 900만원

공정위, 대림산업 불공정 하도급거래 행위 제재
설계변경 미통지 및 부당특약 설정 행위도 적발

서병곤 기자 (sbg1219@ebn.co.kr)

등록 : 2018-03-13 12:00

▲ 공정위ⓒEBN

[세종=서병곤 기자] 공정거래위원회는 하청업체에 건설 위탁을 하면서 추가공사에 대한 하도급 계약서면을 발급하지 않고, 현장설명서에 부당한 특약을 설정하는 등 하도급법 위반행위를 한 대림산업에 대해 시정명령과 과징금 900만원을 부과했다고 13일 밝혔다.

공정위 조사 결과 대림산업은 '하남미사 보금자리주택지구 조성공사' 등 3개 현장을 수급사업자에게 건설 위탁하고, 총 34건의 추가 공사에 대해 법정 요건을 갖춘 하도급 계약서면을 발급하지 않거나 누락 및 늑장 발급했다.

하도급법에서는 사업자가 수급 사업자에게 건설 위탁을 하는 경우 하도급 대금과 그 지급방법·기일 등 법정 기재사항이 포함된 서면을 수급 사업자가 공사를 착공하기 전까지 발급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대림산업은 또 2012년 12월 진행된 서남분뇨처리 현대화 토공 및 구조물공사와 관련해 발주자로부터 2013년 4월 25일 및 2014년 5월 30일 2차례 설계변경에 따른 계약금액을 조정받았음에도 불구하고, 이를 수급사업자에게 통지하지 않은 사실도 확인됐다.

이러한 행위는 발주자로부터 계약금액을 증액 또는 감액받은 날부터 15일 이내에 그 사유와 내용을 해당 수급사업자에게 통지하도록 규정한 하도급법 위반행위다.

아울러 대림산업은 2014년 3월 18일 '하남미사 보금자리주택지구 조성공사 중 토공 및 구조물 공사(2공구)'를 수급사업자에게 건설 위탁하면서 현장설명서 상 계약일반조건 및 특수조건에 수급사업자의 이익을 부당하게 침해하거나 제한하는 계약조건을 설정했다.

이 역시도 하도급법 위반행위다.

공정위는 대림산업에 향후에도 동일한 법 위반 행위를 하지 않도록 시정명령을 내렸으며 하도급 계약 서면 미발급 행위에 대해서는 900만원의 과징금을 부과했다.

공정위는 앞으로도 하도급 시장에 대한 지속적이고 면밀한 감시를 통해 공정한 하도급 거래 질서가 정착되도록 노력할 계획이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