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7월 18일 17:05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한전, 공군비행장 지능형전력망 구축…정전복구 10시간→3분

2024년까지 11개 공군비행장 지능형전력망 설치 완료 계획

최수진 기자 (csj890@ebn.co.kr)

등록 : 2018-03-13 09:22

한국전력이 공군비행장에 기존의 전력망에 정보기술(ICT)을 접목해 실시간 전력정보를 제공해 에너지효율을 최적화하는 지능형전력망을 준공했다.

한국전력은 13일 충남 서산시에 있는 제20전투비행단에서 '서산 공군비행장 지능형전력망 준공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노일래 한전 배전계획처장, 최익수 대전충남지역 본부장과 공군 제20전투비행단장, 공군본부 시설실장 등 관계자 80여명이 참석했다.

준공식은 산업부장관 표창, 한전 사장상 등 유공자 포상과 사업 추진경과 보고, 지능형전력망 시연 등으로 진행됐다.

공군비행장 지능형전력망 구축사업은 지난 2016년 2월에 체결한 '한국전력과 공군간 지능형전력망 구축을 위한 상호 협력 합의서'에 따라 2024년까지 15개 공군비행장의 노후된 전력설비 지중화, 22.0kV로 전압 단일화 및 전력설비 제어시스템을 구축하는 한전 최초의 공익형 E&C 위탁사업이다.

한전의 공익형 E&C 위탁사업은 한전이 보유한 핵심 전력계통 운영기술을 공공기관 등에 환원해 사회 전체의 이익을 도모하기 위한 전력계통 설계, 감리, 컨설팅 및 건설 사업이다.

서산 등 4개 공군비행장의 지능형전력망은 2016년 10월부터 2년 6개월간 공사를 거쳐 지난달 완료됐다.

전력설비 제어시스템은 한전에서 운영 중인 DAS를 공군 맞춤형으로 새롭게 개발·적용해 공군 전력설비 운영원들이 설비 위치와 전력계통을 쉽게 파악할 수 있도록 구축됐다. DAS는 배전설비를 ICT 기술을 이용해 제어센터에서 원격 감시·제어하고 고장 복구 및 배전계통의 최적관리를 지원하는 시스템이다.

전력설비 제어시스템 구축으로 공군은 기존 평균 10시간 걸리던 정전 복구시간을 3분 이내로 단축할 수 있게 됐다.

노일래 배전계획처장은 "한전의 최신 공법과 전력신기술을 국가 안보시설에 적용한 최초의 공익형 E&C 사업인 만큼 앞으로 공군의 안정적 전력공급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민오 제20전투비행단장도 "공군과 한전의 협업을 통한 지능형전력망 구축으로 더욱 안정적이고 효율적으로 군 업무를 수행할 수 있게 됐다"고 전했다.

한전은 남은 11개 공군비행장에 지능형전력망을 구축해 본 사업을 2024년까지 완료하고, 추가로 군 비행장에 무정전 전력공급도 시설해 군의 안정적 전력확보를 통해 국가안보에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