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6월 22일 00:13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주 52시간 근무' 의약품 공급 차질 빚나

인력 조정에 따른 의약품 연간 생산계획 뒤집힐 듯
약가 인하 압박 및 임금 비용 증가로 이중고 예상

이소라 기자 (sora6095@ebn.co.kr)

등록 : 2018-03-05 14:24

▲ ⓒ연합뉴스

초과근무가 많은 생산인력 비중이 큰 국내 제약업계가 정부의 근로시간 단축 추진의 역풍을 맞을 것으로 보인다. 제약사 내부에선 생산 일정을 조율하지 못할 경우 당초 계획한 의약품 공급량을 맞추지 못할 수도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5일 제약업계에 따르면 근로자의 주 52시간 근무 의무화 방침에 따라 상당수 제약사들이 의약품 생산·제조인력 충원을 위한 작업에 착수했다. 365일 의약품을 공급하기 위해선 일부 공장이 살균공정을 제외한 24시간 생산을 해야 하는데 대다수 2교대 체제로 돌아가던 조직에 큰 변화를 줘야 할 전망이다.

국회는 지난달 28일 1주일 법정 최대 노동시간을 기존 68시간에서 52시간으로 줄이는 근로기준법 개정안을 통과시켰다. 시간 외 수당을 지불하더라도 초과근무는 불법이 된다. 근로자 300인 이상의 사업장은 오는 7월부터 전면 시행해야 한다.

상위제약사 한 관계자는 "연간 생산 일정이 픽스된 상태라 공급계획 조율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의약품의 경우 유통기한에 민감해 재고를 넉넉하게 확보해 놓을 수도 없어 고민이다. 우선 생산량 유지를 최우선으로 관련 부서가 논의에 들어갔다"고 말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생산량은 유지하되 작업시간을 줄여야 한다면, 결론은 인력을 더 충원하거나 (자동화 기기 등) 설비를 증대해야 한다는 얘기인데 어떻게 됐든 비용 부담이 증가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국내 제약산업은 의약품 생산직 비중이 높아 생산·제조업의 특수성을 띠고 있다. 공장 가동시간에 따라 근무가 움직이기 때문에 장시간 초과근무와 주말 특수근무 등이 많아 일반 사무직군처럼 일률적으로 근무시간을 단순 규격화해 운영하기 어렵다는 의견이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가 집계한 '제약산업 고용현황'에 따르면 2016년 기준 국내 제약업계 종사자는 총 10만명에 육박한다. 이 중 생산직은 3만2104명(33.8%)으로 제약업계 직군 가운데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한다.

국내 의약품 생산실적은 지난해 처음으로 20조원을 돌파하며 '국내총생산(GDP)' 중 1.15%를 차지했다. 2012년부터 2016년까지 제조업 평균 GDP는 3% 증가한 반면, 의약품은 4.6% 증가해 전체 제조업 평균을 웃돌았다. 의약품 수요 증가로 생산량이 빠르게 늘고 있기 때문이다.

업계 관계자는 "제약산업은 제조업 기반이라 이번 근로시간 단축의 영향이 클 수밖에 없다"며 "생산인력을 확충하고 생산 일정을 조정해야 하는데 남은 기간이 4개월여 정도 밖에 되지 않아 시일이 촉박하다. 가뜩이나 전문의약품 가격 인하 압력이 거세지고 있는데 비용을 늘려야 하는 게 여러모로 곤욕스럽다"고 말했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