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4월 25일 09:44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애플, 아이폰 ‘배터리 성능체크' 가능한 iOS 11.3 배포 예정

아이폰 배터리 성능 퍼센티지 확인 가능해져…3번째 베타버전 시험중

인터넷뉴스팀 기자 (clicknews@ebn.co.kr)

등록 : 2018-03-01 10:18

▲ ⓒEBN

'아이폰 배터리게이트'로 곤욕을 치른 애플이 배터리 성능 상태 체크기능을 갖춘 운영체제를 배포한다.

1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애플은 아이폰 배터리 성능 상태를 체크해 주고 교체가 필요하면 알려주는 iOS 11.3 정식 버전을 이달 초에 배포할 계획이다. 지난주부터 iOS 11.3의 세 번째 공개 베타 버전을 시험 중이다.

이 기능은 시험 중인 iOS 11.3 공개 베타 2나 3를 설치한 아이폰에서 '설정'(Settings) 중 '배터리'(Battery) 메뉴를 선택한 후 '배터리 성능 상태(베타)'(Battery Health(Beta)를 누르면 이용할 수 있다.

배터리가 신품이었을 때의 성능에 대비한 현재 배터리 성능을 퍼센티지로 보여 주며 이 배터리가 정상적인 최고 성능을 지원하는지 여부도 표시된다.

애플은 배터리가 노후화된 오래된 아이폰이 사용 도중 꺼지는 현상 등을 방지하기 위해 경우에 따라 성능을 고의로 저하하는 '성능 관리' 업데이트를 작년 1월부터 적용해왔으나, 한 달이 지나서야 관련 공지를 했다. 그 후로도 적극적으로 알리지 않았다는 사실이 드러나 지난해 말부터 전세계 사용자들로부터 비판을 받아 왔다.

이 점이 문제가 되자 애플은 성능 관리가 적용되는지를 표시하는 기능을 iOS 업그레이드로 지원하겠다는 대책을 밝힌 바 있다.

아울러 애플은 고객 불만 완화 차원에서 올해 말까지 아이폰 배터리 교체비용을 한시적으로 인하키로 했다. 미국에서는 79달러에서 29달러로, 한국에서는 10만원에서 3만4000원으로 낮췄다.
관련기사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