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11월 14일 17:26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라이나생명, 명사 초청 ‘인문학 강의’ 진행

이나리 기자 (nallee87@ebn.co.kr)

등록 : 2018-02-27 08:58

라이나생명보험이 임직원들의 인문학 소양을 위해 매달 명사초청 ‘인문학 강의’를 진행 중이라고 27일 밝혔다.

지난해 5월 신달자 시인의 강연을 시작으로 총 9번의 강연이 열렸다. 신달자 시인은 ‘미안해, 사랑해, 고마워’라는 주제로 삶을 바라보는 인식과 지혜에 대해 이야기 했다. 강연을 통해 나에게 주는 다시 한번의 기회를 말하며 삶은 한번으로는 충분치 않다며 희망으로 다시 도전하라고 전했다.

7월에 열린 ‘내 인생에 힘이 되어준 한마디’ 주제의 정호승 시인의 강연에서는 서로 상처를 주고받는 모든 관계에서 상대를 이해하는 법을 이야기 했다.

세상을 바꾸는 시간 15분, 어쩌다 어른의 강사로 유명한 김경일 교수는 ‘이끌지 말고 따르게 하라’는 주제로 강연했다. 김 교수는 인간의 욕구 중 행복, 리더십, 인정욕구 등을 설명하며 사회생활에서 리더의 역할과 조직에 대해 재미있게 설명해 청중들에게 좋은 반응을 보였다.

그밖에 고미숙 작가, 정성일 영화평론가, 조창인 작가 등 많은 명사가 라이나생명을 찾아 삶의 지혜를 전했다. 이처럼 ‘인문학 강의’는 부담 없이 인문학을 즐길 수 있는 내용부터 사회생활에 연관된 부분까지 폭넓은 주제로 펼쳐지며 임직원들의 호응을 얻고 있다.

올해도 강연은 계속 이어진다. 1월 가톨릭대 김경집 교수의 인문학 강연을 시작으로 지난 2월 22일엔 기자출신 손철주 작가가 ‘그림, 아는만큼 보인다’라는 주제로 강연을 펼쳤다. 오는 3월엔 책 ‘파산수업’의 저자 정재엽 작가가 문학의 힘에 대해 강연을 열 예정이다.

라이나생명 홍봉성 사장은 “최근 기술의 중요성이 대두되지만 4차산업 혁명의 근간은 사람에 있다”며 “보험의 본질 역시 사람을 위한 것이기에 임직원들이 인문학을 바탕으로 사고하는 것이 도움이 될 것”이라며 프로그램의 취지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