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12월 12일 18:51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해운업 재건 '본격화'…"현대상선 100만TEU로 키운다"

해수부, 3월 '뉴스타트 한국해운 재건 5개년 계획' 발표
현대상선, 2만2000TEU 선박 등 총 20척 발주

황준익 기자 (plusik@ebn.co.kr)

등록 : 2018-02-26 16:17

▲ ⓒ현대상선
정부의 해운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계획이 본격 가동된다. 현대상선 선복량 100만TEU(1TEU·20피트 컨테이너 1개) 등 규모를 확대하는데 주력할 것으로 보인다.

26일 정부 및 해운업계에 따르면 해양수산부는 이르면 다음달 초 '뉴스타트 한국해운 재건 5개년 계획'을 발표할 예정이다.

윤현수 해수부 해운정책과장은 지난 23일 서울 프레지던트호텔에서 열린 '2018년도 한국해운물류학회 정기학술대회'에서 기자와 만나 "3월 중으로 계획안이 발표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국해운 재건 기본방향은 세계 5위 수준의 글로벌 경쟁력 회복이다. 해수부는 △안정적 화물확보 △경쟁력 있는 선박 확충 △선사 경영안정을 통한 해운 매출액 50조원, 지배선대 1억DWT, 원양 컨테이너 선사 100만TEU 달성을 중점 추진할 방침이다.

계획안이 발표되면 현대상선의 100만TEU 육성에도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현재 현대상선 선복량은 34만TEU 수준이다. 세계 선사들의 대형화로 시장 과점현상이 가속화되고 있는 만큼 규모 확대는 필수적이다.

현대상선은 지난해 4000억원대에 영업손실을 기록하며 7년 연속 적자다. 부채비율은 298%다. 장기간 영업손실이 누적되고 있는 상황이다.

전체 선박 95척 중 사선은 약 20%에 불과해 용선비용이 많이 들어갈 수밖에 없다. 최대 규모 선박은 1만3000TEU로 경쟁선사들에 비해 작은 편이고 컨테이너박스도 자가 보유비율이 17%에 그치는 것으로 파악됐다.

윤 과장은 "현대상선은 미주서안만 운영하고 구주(유럽) 및 미주동안은 (전략적 협력을 맺고 있는) 2M 때문에 비용이 많이 들어간다"며 "현대상선 원가가 100이라면 머스크는 53, 하팍로이드는 56으로 메이저 선사에 비해 원가가 2배를 더 써 돈을 벌어도 수익이 나지 않는 구조"라고 지적했다.

해수부는 원양 컨테이너 선사의 원가절감에 초점을 맞췄기 때문에 오는 7월 1일 설립되는 한국해양진흥공사의 지원을 받아 현대상선의 선박 발주도 본격화될 전망이다.

현대상선도 해양진흥공사 설립 이전에 발주를 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우선 현대상선은 정부의 계획안이 나오는 다음달 이후부터 선박 20척을 발주할 것으로 분석된다.

구체적으로는 2만2000TEU급 컨테이너선 12척, 1만3000~4000TEU급 8척 발주를 준비 중이다. 각각 유럽 및 미주동안 노선 신규 항로를 서비스하는데 투입된다. 현대상선은 유럽 및 미주동안 노선을 서비스 하지 않고 2M의 선복을 빌려 쓰고 있다.

윤 과장은 "2020년 3월 2M과의 전략적 협력이 종료되는 시기"라며 "2M과 풀파트너십을 유지할 수 있는 규모를 만드는 게 정부 정책의 '키(핵심)'"라고 강조했다.

이어 "공적자금 투입에 따른 도덕적 해이를 어떻게 완화할지, 그리고 공적자금을 빨리 상환 받아 (현대상선을) 민간에 넘길 수 있을까를 고민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연근해 컨테이너 선사들에 대해서는 선사들 간 출혈경쟁을 막고 항로 다변화가 추진될 전망이다. 연근해 선사들의 영업이익률은 수급불균형이 확대되면서 2014년 4.4%에서 2016년 1.9%로 떨어졌다. 정부는 벌크선사의 경우 영업이익률 제고와 노후선박 개선 및 화물확보를 지원할 계획이다.

윤 과장은 "연근해 선사들은 자금 확보에 애로사항이 있어 금융구조가 약해지면 회사가 망할 수도 있다. 유동성문제로 무너지면 안된다"며 "출혈적 경쟁을 막고 선사 간 M&A도 고려해 추진하겠다"고 설명했다.

해운업계 관계자는 "원양 컨테이너 선사들의 규모를 키워야 한다는 데는 이견이 없다"며 "선사들은 규모 확대 못지않게 신규 서비스를 위한 화주 확보에 적극 나서야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