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12월 12일 18:51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EBN 오늘 이슈 종합] GM 7000억원 채권 회수 '실사 끝'으로 보류, 산은 노조 "GM에 단돈 1원 지원도 안 돼", 식품 가격인상 도미노 등

인터넷뉴스팀 기자 (clicknews@ebn.co.kr)

등록 : 2018-02-23 19:38

■ GM, 7000억원 채권 회수 보류·부평공장 담보 요구 포기

제너럴모터스(GM)가 한국GM에 빌려준 7000억원의 채권 회수를 보류하고, 부평 공장 담보 요구도 포기했다.

23일 업계에서 따르면 이날 한국지엠 부평공장에서 열린 한국지엠 이사회에서 GM은 이달 말로 만기가 도래하는 7000억원의 한국GM 상대 대출금을 실사가 끝날 때까지 회수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아울러 GM은 부평 공장에 대한 담보 요구도 하지 않기로 했다.
당초 이날 이사회에서는 2월말 만기가 도래하는 약 7천억원의 한국GM 차입금(GM본사·계열사 대출)의 만기 연장 여부를 안건으로 다룰 예정이었다.

감사보고서(2016년말 기준)상 한국GM의 총 차입금은 2조9천700억원 정도다. 지난해 말 이미 1조1천300억원의 만기가 돌아왔으나, GM 본사는 이 가운데 4천억원 정도를 회수하고 약 7천억원에 대한 만기를 이달 말까지 연장해준 것으로 알려졌다.

공식적으로 차입금의 만기연장이 이뤄지려면 다시 이사회를 개최해 의결을 해야 한다. 산은측은 "현재 GM이 한국지엠에 빌려준 채권의 이자율(4.8~5.3%)이 너무 높은 수준"이라며 "GM에 이자율을 좀 낮춰줄 것을 건의해달라"고 요구했다.

■ 산업은행 노조 "GM에 단돈 1원 지원도 안 돼"

산업은행 노동조합이 한국지엠에 단돈 1원의 지원도 해서는 안된다고 주장했다.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 한국산업은행지부는 23일 성명서를 통해 "노동 생존권을 담보로 국민을 압박하는 GM이 앞으로도 그들의 이익만을 위할 것은 자명한 사실"이라며 "산은은 합당한 원칙하에 대한민국 대표 국책은행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정부는 국책은행의 지원이 능사가 아니라는 점을 명심하고 GM 본사에 실효성 있는 고용안정 및 장기사업 계획을 우선 확약하도록 해야 한다"며 "산은에 어떠한 희생도 강요해서는 안 된다"고 덧붙였다.

산은 노조는 "GM은 산은이 회계·법무법인을 대동하고 주주감사권을 행사할 때도 끝까지 비협조로 일관해 실효성 있는 감사가 이뤄질 수 없도록 하는 등 폐쇄적이고 불투명한 경영을 지속했다"며 "산은이 제대로 된 감사 수감을 강력히 요구하고 각종 실사자료를 요구해도 대외비 등 명목으로 사실상 거부해왔다"고 지적했다.

■ 한국 포함 24개국이 후쿠시마 수산물 수입규제 유지

세계무역기구(WTO)가 일본 후쿠시마 수산물에 대한 우리 정부의 지속적인 수입금지가 WTO 협정을 위반했다고 판단했지만, 후쿠시마 수산물 수입규제를 유지하는 나라는 우리나라 말고도 23개국이 더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식품의약품안전처가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남인순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2011년 3월 일본 원전사고 이후 일본산 식품에 대해 수입규제 조처를 한 나라는 46개국이며, 현재까지 규제를 유지하는 나라는 24개국이다.

일정 지역 수산물 수입 시 방사능(세슘) 검사증명서를 요구하는 나라는 한국, 미국, 러시아, 레바논, 홍콩, 마카오, 필리핀, 인도네시아, 아르헨티나 등 24개국이며, 이중 한국, 중국, 대만, 미국 등 9개국은 지역을 특별히 정해 수입금지도 병행하고 있다.

■ 식품 가격인상 도미노…CJ제일제당, 일부 제품가격 6~9% 인상

CJ제일제당이 햇반, 비비고 만두 등 일부 제품 가격을 인상했다. CJ제일제당은 스팸, 냉동만두, 어묵 등 일부 제품의 가격을 3월1일부터 인상한다고 23일 밝혔다. 평균 인상률은 6~9%대 수준이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수년 간 원가인상 요인을 자체적으로 흡수하며 감내해왔지만, 최근 주요 원∙부재료 및 가공비, 유틸리티 비용이 지속 상승해 가격을 올리게 됐다"면서 "실제로 두 자릿수 인상이 불가피하지만 소비자 부담과 물가에 미치는 영향을 고려해 인상률을 최소화했다"고 설명했다.

식품 가격인상은 도미노처럼 일어나고 있다. 작년 11월 오뚜기는 즉석밥 가격을 평균 9%, 참치캔은 평균 5.2% 인상했다. 맥도날드는 이달 15일부터 제품 가격을 100~300원 인상했다. 인상 대상은 버거류 12개, 아침 메뉴 5개, 사이드 및 디저트 4개, 음료 6개 등 27개 제품이다. 코카콜라음료는 이달부터 코카콜라 등 일부 제품의 출고가를 평균 4.8% 인상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