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21일 16:58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DB손보 車보험 자녀할인특약 태아 15%, 만 6세 미만 9%로 확대

이나리 기자 (nallee87@ebn.co.kr)

등록 : 2018-02-21 09:29


DB손해보험이 자녀할인 특약의 할인율을 대폭 확대하는 동시에 4차산업혁명과 관련한 기술을 활용한 자동차보험 할인 특약을 선보인다.

DB손보는 자녀할인 특약인 ‘Baby in Car 특약’의 할인율을 오는 3월 11일 책임개시 되는 계약부터 업계최고 수준으로 확대한다고 21일 밝혔다.

기존에 자녀가 태아인 경우 10%, 만 6세 미만인 경우 4% 할인을 적용하였으나 자녀가 태아인 경우 15%, 만 6세 미만인 경우 9%로 할인율을 각각 5%씩 확대하기로 했다.

DB손보는 또 출시하는 전방충돌 경고장치나 자동비상제동장치를 장착한 차량에 대해 평균 약 2%(자차 외 담보 3% 할인)의 보험료를 할인해 주는 특약을 오는 3월11일부터 책임이 개시되는 개인용 자동차보험 계약에 대해 판매한다.

‘전방충돌 경고장치’란 전방에 주행중인 차량과 운전차량의 거리를 감지해 운전자에게 위험 경보음 등을 통해 알리는 장치다. 자동비상제동장치는 전방의 보행자 또는 물체를 인식해 운전차량이 스스로 속도를 줄이거나 정지하도록 제동하는 장치를 이른다.

DB손보는 업계 최초로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안전운전습관을 측정해 보험료 10%를 할인해주는 안전운전 UBI 특약을 출시한 데 이어 지난해 11월 자동차의 첨단안전장치 중 차선이탈 경고장치를 장착한 차량에 대해 4%의 보험료를 할인해주는 특약을 선보였다.

DB손보의 관계자는 “Baby in car 특약 가입자가 안전운전 UBI특약(SK T-map의 안전운전습관에 동의하고 500Km이상 운행해 안전운전점수가 61점 이상인 경우 보험료 10% 할인)을 함께 가입하는 경우 최대 약 25%의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으며, 차선이탈 경고장치 특약과 전방충돌 경고장치 특약까지 가입한다면 최대 약 30%의 보험료 할인을 받을 수 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