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9월 21일 15:13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한국씨티은행, 대안신용평가모델 개발 후원…"금융소외계층 지원"

저신용자 대안신용평가 모델·평가 플랫폼 완성 목적, 씨티재단 후원 받아

이송렬 기자 (yisr0203@ebn.co.kr)

등록 : 2018-02-14 08:52

▲ 한국씨티은행은 사회연대은행과 전날 서울시 중구 다동에 위치한 한국씨티은행 회의실에서 '씨티-사회연대은행 대안신용평가모델 개발 후원' 프로그램 협약식을 가졌다고 14일 밝혔다.ⓒ씨티은행

한국씨티은행은 사회연대은행과 전날 서울시 중구 다동에 위치한 한국씨티은행 회의실에서 '씨티-사회연대은행 대안신용평가모델 개발 후원' 프로그램 협약식을 가졌다고 14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서 씨티재단 후원금 2억900여만원(미화 18만5000달러)을 전달했다. 사회연대은행은 2003년부터 저소득층 자립을 위한 무담보소액대출(마이크로크레딧) 사업을 하고 있는 비영리단체이다.

이번 후원을 통해 개발되는 대안신용평가모델은 제도권 금융서비스 이용이 어려운 금융소외계층이 금융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하는 대안적인 신용평가방식이다. 이들에게 저리의 대출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사회연대은행은 지난 2016년 구글과 함께 빅데이터 분석 및 핀테크 기법을 활용한 대안신용평가 모델 개발은 물론 데이터 수집을 위한 앱 개발을 진행한 바 있다. 이번 후원협약으로 1차 개발된 대안신용평가 모델을 업그레이드하고 이를 통해 실질적으로 활용 가능한 평가 플랫폼을 만들 예정이다.

구체적으로 모바일 앱을 통한 차주의 행동기반 데이터 수집과 KCB와 연계된 신용평가모델을 개발 완료해,자동화된 평가플랫폼에 의한 대출관리시스템을 구축하고자 한다.

장기적으로는 대출자에 대한 지속적인 관리를 통해 그들의 신용도를 향상시켜, 사회연대은행 대출 사용자들의 제도권 금융서비스 접근성 또한 개선시키고자 한다.

박진회 한국씨티은행 은행장은 "이번 대안신용평가모델 개발이 저신용자들에게 금융서비스 혜택의 기회를 넓히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며 "더 나아가 한국의 금융소외문제 해결에 기여하는 초석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용덕 사회연대은행 대표도 "국내 최초 대안신용평가모델 및 플랫폼 개발이 완료되면 평균 대출 심사기간 감소, 소액대출 수혜자 증가, 연체율 개선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며 "이 모델의 효용성이 입증되면 다른 마이크로크레딧 기관에게도 제공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