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8월 15일 16:00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하나금융그룹, 오라클과 GLN 추진 본격 시동

혁신적 글로벌 통합 플랫폼 구축으로 손님에게 차별화된 가치 동일하게 제공
글로벌 마케팅·통합 플랫폼 구축·신기술 연구개발 등 상호협력 추진

차은지 기자 (chacha@ebn.co.kr)

등록 : 2018-02-13 15:44

▲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사진 왼쪽)이 로익 르 귀스케 오라클 유럽 및 아태평양 총괄사장과 글로벌 로열티 네트워크 구축 및 공동 마케팅을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기념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하나금융그룹
하나금융그룹은 오라클과 글로벌 로열티 네트워크(Global Loyalty Network, 이하 GLN) 구축 및 공동 마케팅을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양사는 GLN의 성공적인 서비스 론칭 및 글로벌 확장을 위한 상호 협력을 다짐하고 하나금융그룹이 가진 비즈니스 노하우와 오라클의 기술 역량을 통해 블록체인, 멤버십, E-Money, AI 등 신기술 영역에 대해 함께 연구 개발하는 것에 합의했다. 디지털자산 교환 등 프로젝트의 결과물은 모듈화해서 컨설팅 및 판매도 진행할 예정이다.

김정태 회장은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GLN은 오라클의 혁신 기술력을 활용하여 세계적인 확장이 용이할 것으로 기대되며 오라클은 자사가 보유한 혁신 디지털 기술로 Cloud 기반 디지털 Transformation의 선도 기업으로 그 입지를 공고히 하는 효과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글로벌 디지털자산 이전 네트워크 구축은 세계적으로도 그 추진 사례를 찾아보기 어려운 혁신적인 시도로 글로벌 통합 플랫폼이 구축되면 각국에서 서비스 되고 있는 포인트를 통합해 송금하고 전세계의 GLN 파트너 가맹점에서 서비스와 재화를 구매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GLN은 전세계 금융기관, 유통회사, 포인트 사업자가 각자 운영하고 있는 디지털 플랫폼을 하나의 네트워크로 연결해 포인트, 마일리지와 같은 디지털자산이나 전자화폐를 서로 자유롭게 교환, 사용할 수 있는 혁신적인 통합 플랫폼 네트워크다.

GLN의 공식 출범을 알리는 의미에서 2017년 11월에 11개국 36개 회사와 함께 1차 GLN 컨소시엄 행사를 진행했으며 현재 24개 회사와 계약 완료했고 15개 은행 및 20개 리테일러와 세부 협의 진행 중이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