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2월 26일 09:17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한국지엠 군산공장 폐쇄 결정…군산시 "1만3000여명 생계 달렸다" 반발

"군상공장 폐쇄할 경우 지엠차 불매운동 등 강력 대처"
정부 한국지엠 자금지원 군산공장 가동 전제해야

이미현 기자 (mihyun0521@ebn.co.kr)

등록 : 2018-02-13 14:50


한국지엠이 오늘(13일) 군산공장 폐쇄를 결정하자 군산시가 1만3000여명 생계가 달린 중대한 일로, 폐쇄할 경우 지엠 불매운동을 비롯한 모든 방법을 다해 지속 강력하게 대처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군산시는 13일 보도자료를 통해 "지엠 측의 군산공장 폐쇄 결정은 참담하다"며 "30만 군산시민들은 그동안 범도민 지엠차 구매운동, 올 뉴크루즈 전북도내 전시홍보, 지엠차 구매 결의대회 등 한국지엠에 보여준 노력과 열정에 깊은 배신감과 분노를 금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군산공장은 자동차 항만 부두와 최신설비, 인근 산단지역의 협력업체가 집중화된 최고등급 공장으로서, 한때 군산경제의 30%이상을 차지했던 기업으로 군산은 지엠자동차의 도시로 불릴 정도였다"고 덧붙였다.

군산시는 "지엠 군산공장은 근로자 2000여명과 협력업체 직원까지 합하면 1만3000여명으로 4인 가족 기준 최소 5만 여명 이상의 생계가 달려있는 매우 중차대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따라서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가 가동 중단된지 7개월 정도의 시점에 군산공장의 폐쇄는 누구보다도 성실하게 일해왔던 근로자들과 아낌없는 성원을 보내준 30만 시민들에게 사전에 단 한마디 없이 폐쇄결정을 갑자기 발표한 것은 절망감을 안겨줬을 뿐만 아니라 지엠 측의 만행으로 밖에 볼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울러 군산시는 "문재인 대통령이 후보시절부터 공공용 선박, 노후선박, 교체로 물량을 확보해 군산 조선소를 정상화 시키겠다고 누누이 강조했으나 우리 30만 군산시민은 실망을 금치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한국지엠 군산공장 폐쇄마저도 현정부에서 사전에 대처하지 못한 것은 30만 군산시민에게 절망과 실의를 안겨 준 것"이라고 덧붙였다.

군산시는 "한국지엠이 군산공장을 폐쇄할 경우 우리시와 200만 전북도민은 지엠차 불매운동을 비롯한 모든 방법을 강구하여 지속적이고 강력하게 대처해 나갈 것"이라고 촉구했다.

이와 함께 군산시는 △지엠은 군산공장 직원고용 승계를 전제로 한 매각 조속히 추진 △정부의 한국지엠 유상증자 등 자금지원은 군산공장 가동 전제해야 한다는 '군산시의회 요구사항'도 밝혔다.

한편 한국지엠은 이날 오전 군산공장 폐쇄를 담은 국내 사업 구조조정 계획을 발표했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