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8월 18일 16:50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이재현의 야심…CJ그룹, 2020년 매출 100조원

복귀 후 사내방송 첫 출연…임직원에 설 메시지
2020년 매출 100조원 달성 포부 밝혀

김언한 기자 (unhankim@ebn.co.kr)

등록 : 2018-02-12 14:05

▲ CJ그룹 이재현 회장(가운데)이 지난해 9월26일 제주도 나인브릿지에서 열린 주니어 사원 대상 교육행사인 ‘CJ 온리원캠프’에 참석해 직원들을 응원하고 있다.

이재현 CJ그룹 회장이 "CJ를 세계인이 인정하는 진정한 글로벌 생활문화기업으로 만들자"고 주문했다.

이 회장은 12일 사내방송을 통해 그간의 조직문화 혁신 및 사업구조 개편은 글로벌 생활문화기업으로 가기 위한 준비과정이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회장이 사내방송에 직접 출연한 것은 경영복귀 이후 처음이다. 재계에서는 이를 두고 이 회장이 공격 경영을 가속화하겠다는 의지를 보여줬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이 회장은 먼저 "CJ인 여러분이 응원해 준 덕분에 건강을 많이 회복해 올해부터는 더욱 더 정진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올해는 우리의 원대한 꿈의 실현을 위한 매우 중요한 해"라며 "2020년 그레이트 CJ, 2030년 월드베스트 CJ를 향해 도전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 5월 경영 일선에 공식 복귀한 이 회장은 2020년 매출 100조원을 달성하는 '그레이트 CJ'와 함께 2030년 세 개 이상의 사업에서 세계 1등이 되겠다는 '월드베스트 CJ'를 제시했다.

이 회장은 "이를 위해 저와 그룹은 이미 많은 준비를 하고 있다"며 "조직문화 혁신으로 몰입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었고, 산업 패러다임의 변화를 한발 앞서 이끌 수 있도록 사업구조를 재편했다"고 말했다.

또한 "규모를 키워 글로벌 경쟁력을 높이고 초격차 역량 확보로 새로운 성장의 기회와 동력을 찾을 것"이라며 "이제 필요한 것은 여러분 모두의 동참"이라고 강조했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