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8월 19일 15:06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자산운용업계, 소형 자산운용사 '난립'에 골머리

작년말 기준 금감원 인가 받은 운용사 215개…2년만에 두배 이상 급증
금감원, 운용사 8곳 무인가 투자중개로 제재…개선방안 시급 등 '골치'

최은화 기자 (acacia@ebn.co.kr)

등록 : 2018-02-12 10:55

▲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자산운용사 수는 215곳으로 집계됐다. 운용사의 수가 양적으로 늘어났지만 운용업계의 질적 성장은 더디다는 분석이다. 노을이 내린 여의도의 모습. 사진=픽사베이

200여개가 훌쩍 넘는 운용사 수에 비해 업계 성장은 저조한 상황에서 소형 자산운용사들이 대거 난립하고 있어 자산운용업계가 골머리를 앓고 있다.

특히 일부 소형 자산운용사들의 경우 무인가 청약중개 등으로 금융당국의 제재조치를 받는 등 시장 질서를 문란케하고 있다. 심지어 이들의 위법 행태로 인해 규제의 벽은 더욱 높아지고, 업계 이미지마저 실추되고 있으나 이렇다할 개선 방안을 마련하지 못하고 있어 전전긍긍하고 있다.

12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해 12월31일 기준 금감원의 인가를 받은 운용사의 수는 215개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종합운용사로 허가를 받은 곳은 44개다. 투자중개업 인가를 받은 곳도 44개다.

소규모 자산운용사들 대부분은 전문사모업에 대한 인가가 유일하다.

금감원은 지난해 9월 자산운용업 심사 전담반을 설치하면서 적극적으로 사모펀드·투자자문 관련 인가 업무를 추진했다. 그 덕분에 2015년 초에 89곳이던 운용사 수가 약 2년 만에 두 배 이상으로 늘었다.

하지만 운용업계의 성장은 제자리걸음이라는 분석이다. 금융투자협회가 증권사와 운용사의 입장을 대변해 노력하고 있지만 협소한 비중을 차지하는 운용업계에 대한 불만사항이 받아들여지기 어렵다는 이유에서다.

자산운용사의 한 관계자는 "은행, 증권, 운용사 전체를 100%로 봤을 때 운용사의 비중은 한 자릿수에 불과하다"며 "워낙 비중이 작은 업계다보니 운용사의 고충을 듣고 문제들이 해소되기에 어려운 점이 많다"고 토로했다.

소형 운용사들이 많아지면서 운용업계 신뢰를 깨트리는 불법 행위 적발도 늘어났다. 지난 5일 운용사 8곳이 공모주 청약 관련 무인가 투자중개업 영위를 이유로 금감원 제재를 받았다.

에프지자산운용·코람코자산운용·페트라자산운용·베스타스자산운용·한국대산투자자산운용·알에이케이자산운용·제이피에셋자산운용·리치먼드자산운용 등이다.

지난해에는 부당한 재산상 이익을 수령해 제재를 받은 사례가 상당했다. 다만 무인가 투자중개업 영위를 이유로 제재를 받은 곳은 없었다.

운용사들이 많아진 만큼 더욱 체계적인 관리와 규율이 필요하지만 현실적으로 그런 문제점들이 개선될 가능성은 희박하다는 게 업계의 공통된 시각이다.

권용원 금융투자협회장이 운용사들의 열렬한 지지를 얻어 협회장에 선임됐다. 하지만 운용업계를 살리는 데에는 상당한 어려움이 있을 것으로 업계 관계자들은 보고 있다.

익명을 요구한 한 자산운용사의 한 관계자는 "앞서 황영기 전 금투협회장이 강력하게 업계의 목소리를 냈음에도 크게 달라진 것들은 없다"며 "그나마 증권업계의 목소리는 협회를 통해 반영되는 듯했지만 적은 비중을 차지하는 운용업계의 목소리가 반영되기는 사실상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