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2월 22일 17:45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국내 가상화폐 거래 중 비트코인 비중 32.7%…세계 최저"

임준환 보험연구원 선임연구위원 분석 보고서 발표…
"한국 가상화폐 거래금액, 전 세계 거래금액의 29.8%"

강승혁 기자 (kang0623@ebn.co.kr)

등록 : 2018-02-11 13:55

▲ 국내 가상화폐 거래금액 중 비트코인의 비중이 32.7%로 세계에서 가장 낮았다.ⓒ픽사베이

국내 가상화폐 거래에서 비트코인 거래가 차지하는 비중이 전세계에서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임준환 보험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11일 발표한 '국내 가상화폐 거래의 특징과 시사점' 보고서에서 미국경제학회 자료를 인용, 국내 가상화폐 거래금액 중 비트코인의 비중이 32.7%로 세계에서 가장 낮았다고 밝혔다.

전 세계 가상화폐 거래에서 비트코인 거래가 차지하는 비중은 63.4%다. 일본은 96.9%로 비트코인 거래 비중이 압도적으로 높았다. 영국(87.1%)이나 브라질(84.0%), 러시아(83.7%) 등도 높은 편이었다.

국내 가상화폐 거래금액은 36억1000만 달러(3조9385억원)로, 전 세계 가상화폐 거래금액의 29.8%를 차지한다.

비트코인만 놓고 봤을 때 국내 거래규모의 비중은 15.3%에 그치지만, 비트코인을 제외한 가상화폐 거래에서는 우리나라 거래규모는 54.7%에 달한다.

이는 우리나라 가상화폐 시장에서 소위 '잡코인' 거래가 많다는 것을 시사한다.

원화로 거래되는 가상화폐 거래금액은 지난해 12월 17일 기준으로 36억 달러(약 3조9000억원)로, 비트코인(67억 달러), 미 달러화(59억 달러) 다음으로 많았다.

비트코인은 주요 50개 가상화폐를 살 수 있는 교환수단이고, 미 달러화는 기축통화인 반면, 국제적으로 거래되는 통화가 아닌 원화로 가상화폐 거래가 활발히 진행되는 점은 다소 기이하다고 보고서는 지적했다.

우리나라 가상화폐 거래가 이런 특징을 보이는 것은, 국내 가상화폐 시장이 글로벌 시장과 분절된 상황에서 인터넷 사용에 익숙한 20~30대가 거래에 많이 참여해 초과 수요가 발생했기 때문으로 보고서는 풀이했다.

또 부화뇌동하는 국내 투자자들의 투기적 행위도 일조한 것으로 봤다.

보고서는 "가상화폐 투자에서 나타난 과열과 패닉 현상은 금, 주식, 상품거래 시장의 초기 단계에서 볼 수 있는 자연스러운 현상"이라며 "향후 가상화폐 시장의 건전한 발전을 위해서는 적절한 규제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