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6월 16일 15:04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오비맥주, 몽골 환경난민에 자선행사 수익금 전달

신촌서 몽골 수공예품 및 엽서 액자 등 판매
2010년부터 몽골에 숲 조성하는 카스희망의숲 진행

윤병효 기자 (ybh4016@ebn.co.kr)

등록 : 2018-02-08 15:49

▲ 지난 7일 몽골 에르덴솜에서 푸른아시아 오기출 사무총장(왼쪽 2번째)이 사막화로 생활터전을 잃은 현지 주민들에게 기부금을 전달하고 있다.
오비맥주는 지난 7일 몽골 에르덴솜에서 국제환경단체 ‘푸른아시아’와 함께 지난 연말 ‘카스 희망의 숲’ 자선행사를 통해 마련한 수익금 전액을 몽골 환경난민들에게 기탁했다고 8일 밝혔다.

오비맥주는 지난해 12월 서울 신촌에서 몽골 환경난민을 돕기 위한 ‘카스 희망의 숲’ 자선행사를 열고 몽골 수공예품, 차차르간(비타민 열매), 몽골 대자연 전경을 담은 엽서·액자 등을 판매해 수익금을 마련했다.

기탁금은 환경난민들이 ‘차강사르’(몽골 음력 설)를 앞두고 양고기, 밀가루 등 식료품을 마련하고 동절기 수입원 중 하나인 양모 공예에 필요한 재료를 구입하는 데 쓰일 예정이다.

오비맥주 관계자는 "사막화로 생활 터전을 잃은 몽골 환경난민들은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몽골의 사막화 방지를 위한 ‘카스 희망의 숲’ 조성사업에 동참하고 있어 이번 기부 행사를 하게 됐다"며 "몽골의 사막화로 인한 황사, 미세먼지 등이 국민들의 건강에 영향을 미치는 만큼 환경문제 해결을 위해 함께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카스 희망의 숲 조성사업은 오비맥주가 푸른아시아와 함께 몽골의 사막화 피해 예방과 건강한 생태계 복원을 위해 2010년부터 몽골 에르덴솜 지역에 숲을 조성하는 대규모 환경개선 프로젝트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