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2월 26일 09:17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불붙은 한국지엠 철수설…"GM, 한국 정부에 총 3조원 유증 제안"

GM 고위 임원 최근 정부 산은관계자에 경영정상화 요청
한국지엠·정부 "유상증자 관련 구체적 제안 받은적 없어"

이미현 기자 (mihyun0521@ebn.co.kr)

등록 : 2018-02-08 10:31

▲ 쉐보레 볼트EVⓒ한국지엠

한국지엠 철수설이 다시 불붙었다. GM 본사가 한국지엠의 경영정상화를 위해 정부와 산업은행에 3조원 안팎의 유상증자를 요청하고 이같은 제안이 무산되면 철수할 수 밖에 없다는 의견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지엠이 완전 철수할 경우 인천, 군산 등 지역사회를 비롯해 한국 경제가 타격을 입을 것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크다. 하지만 이같은 제안을 수용할 경우 한국 측 부담도 만만치 않다.

8일 업계에 따르면 GM 고위임원은 최근 정부와 산은 관계자들을 만나 이같은 뜻을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GM이 제안한 유상증자 계획은 2조~3조원을 목표로 GM과 산은이 한국지엠에 대한 보유지분 비율대로 자금을 투입하자는 것이다. 한국지엠 지분은 GM이 76.96%, GM과 협력관계를 맺은 중국 상하이자동차가 6.02%를 갖고 있다. 2대 주주인 산은은 17.02%를 보유하고 있다. 한국GM에 최대 3조원의 유상증자를 하게 되면 GM과 상하이차가 2조5000억원을, 산은은 5000억원을 투입해야 한다.

GM은 한국지엠에 대한 산은의 대출 재개도 요구했다. 자본잠식 상태인 한국지엠은 신용등급이 낮아 국내외 금융회사에서 차입이 불가능하다. 또 GM은 세금 감면 혜택을 줄 것을 정부에 요청했다.

지난해부터 불거진 철수설을 잠재우려고 노력 중인 한국지엠은 이같은 본사 측 제안이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이다.

한국지엠 관계자는 “GM이 정부와 산업은행에 3조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요청한 적이 없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정부도 “GM측으로부터 3조원 규모의 유상증자와 관련해 구체적인 제안을 받은 바 없다”고 선을 긋고 있다.

그럼에도 한국지엠 철수설은 쉽게 가라앉지 않을 전망이다.

미국 제네럴모터스(GM) 메리 바라 최고경영자(CEO)가 지난 6일(현지 시간) 애널리스트 등과의 콘퍼런스콜에서 한국지엠과 관련 “우리는 독자생존이 가능한 사업을 위해 (한국GM에) 조치(actions)를 해야 할 것”이라고 언급하면서 한국지엠 철수설이 다시 수면 위로 떠오른 상황이다.

GM은 2013년 말 이후 작년까지 유럽 사업 철수, 호주·인도네시아 공장 철수, 태국·러시아 생산 중단 또는 축소, 계열사 오펠(OPEL) 매각, 인도 내수시장 철수, 남아프리카공화국 쉐보레 브랜드 철수 등을 차례로 단행했다.

한국지엠 관계자는 “한국지엠에 대한 GM 본사의 인식은 비용 측면에서 도전에 직면했고, 수익을 내기 위해 합리화 작업 등이 필요하다는 차원의 뜻”이라며 “(그동안) 한국지엠도 계속 밝혀온 입장”이라고 말했다.

SPONSORED